백제왕도에서 펼쳐지는 백제문화유산주간개최

9개 기관과 협력하여 오는 7월 8일부터 14일까지 공주, 부여, 익산 등

한미숙 | 기사입력 2019/06/27 [10:35]

백제왕도에서 펼쳐지는 백제문화유산주간개최

9개 기관과 협력하여 오는 7월 8일부터 14일까지 공주, 부여, 익산 등

한미숙 | 입력 : 2019/06/27 [10:3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국립공주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국립익산박물관, 공주시, 부여군, 익산시, 정림사지박물관, (재)백제세계유산센터 등 9개 기관과 협력하여 오는 7월 8일부터 14일까지 공주, 부여, 익산 등 백제왕도에서 백제문화유산주간을 개최한다.

백제문화유산주간은 백제역사유적지구(8개소)가 2015년 7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하여 백제 문화유산이 갖는 역사적·문화적 중요성을 국민이 더 쉽게 이해하고 체험하기 위해 2018년을 시작으로 해마다 7월 8일부터 일주일 동안 개최하는 행사다.

▲ 백제문화유산주간   


주요 프로그램은 명사 특강·강좌, 체험학습·활동, 답사 프로그램, 사진·그림 전시회, 유물·유적 연계프로그램(백제문화유산 녹턴) 등으로 지난해 행사에서 참가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기존 프로그램에 신설 프로그램을 더하여 구성하고, 올해 처음 선보이는 백제문화유산 녹턴은 백제왕도의 중요유적과 출토유물을 연계한 참여기관의 공동 협력사업으로 이번 행사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이다. 한여름 밤에 열리는 전통·퓨전음악회와 체험이 결합된 행사로 전통 공연을 즐기며 박물관 소장품이자 유적지에서 나온 유물을 유적지와 연계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며, 7월 9일부터 13일까지 공주, 부여, 익산에서 총 4회에 걸쳐 즐길 수 있다. 각 박물관 누리집에서 신청(선착순)하면 참여할 수 있다.

 

그밖에도 백제왕도를 주제로 한 강연과 포럼,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한 만들기 체험, 백제왕도를 보여주는 다양한 사진과 그림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행사 기간 내내 즐길 수 있다.  백제문화유산주간은 백제왕도를 역사교육현장이자 문화공간으로서 활용하는 행사로, 지난해 참여자들의 큰 호응과 관심 속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었다. 올해도 백제왕도(공주, 부여, 익산)를 대표하는 고품격 문화재활용·홍보사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