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19 열린 관광지 24개소 선정

남이섬, 전주한옥마을 등 포함, 전년도 12개소 선정 확대

이성훈 | 기사입력 2019/06/22 [09:56]

문화체육관광부, 2019 열린 관광지 24개소 선정

남이섬, 전주한옥마을 등 포함, 전년도 12개소 선정 확대

이성훈 | 입력 : 2019/06/22 [09:56]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19년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6개 관광권역의 관광지 24개소를 선정했다. 열린 관광지는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해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최소한의 관광활동을 보장받을 수 있는 관광지로 만드는 사업이다. 

▲ 전주한옥마을전경  


지방자치단체 13곳이 이번 사업에 지원했으며, 그중에 9곳이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차 면접심사에 참여했다. 최종적으로 관광지 24개소가 선정되었으며, 선정된 관광지는 아래와 같다.


앞으로 전문가들의 맞춤형 컨설팅을 거쳐 세부 개선 계획을 확정한 후, 선정된 관광지에 대한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부터 권역 단위로 열린 관광 환경을 조성함에 따라 각 열린 관광지 자체의 매력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열린 관광지 간 연계 관광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증평군 한남금북정맥 최고봉 좌구산 자락에 자리한 관광단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