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서리풀 물놀이장 9개소 개장

반포종합운동장 물놀이장 야간개장 첫 시행, 캠핑공간등

김미숙 | 기사입력 2019/06/20 [04:25]

서울 서초구, 서리풀 물놀이장 9개소 개장

반포종합운동장 물놀이장 야간개장 첫 시행, 캠핑공간등

김미숙 | 입력 : 2019/06/20 [04:2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본격적인 무더위에 앞서 서초구 곳곳에 도심 속 무더위 쉼터 서리풀 물놀이장이 곧 문을 연다. 서울 서초구는 내달 12일 지역 내 2개 동에 1곳씩 총 9개 소 물놀이장을 개장한다. 지난해 반포종합운동장, 송동근린공원 운영에서 7곳을 늘려 구민들이 멀리 피서지까지 가지 않고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물놀이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구의 물놀이장 전체 9개 소 중 대형 물놀이장인 반포종합운동장은 조립식풀장 2개, 에어풀장 및 슬라이드 2개가 설치된다. 중형 4개 소(용허리공원·송동근린공원·양재근린공원·청계산수변공원)는 조립식풀장 1개, 에어풀장 및 슬라이드 1개씩, 소형 4개 소(당골어린이공원·서리풀문화광장·방현어린이공원·뒷벌어린이공원)는 에어풀장 및 슬라이드 1개씩을 설치해 운영한다.

▲ 송동근린공원 물놀이장


또 파라솔·그늘막·샤워실 등 각종 편의시설 및 어린이용 물놀이 기구들, 인증샷 촬영이 가능한 포토존 등을 준비해 물놀이장을 찾는 주민들에게 여름철 잊지 못할 추억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물놀이장은 8월 25일까지 쉬는 날 없이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이용요금은 반포종합운동장 3천 원, 중형 4개 소 2천 원, 소형 4개소는 무료이다.

지난해 시범 운영했던 2개 소(반포종합운동장, 송동근린공원) 물놀이장은 1만6천 명 이상의 주민이 찾았을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구는 방문하는 인원이 많아 수질오염 및 안전사고가 우려돼 올해는 7곳을 늘려 수용인원을 분산시키고 대형·중형은 10일 단위 물 교체, 소형은 매일 물 교체로 깨끗하고 안전하게 물놀이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 송동근린공원 물놀이장


특히 구는 올해 처음으로 반포종합운동장 물놀이장에 야간개장을 시작한다. 구가 이번 야간개장을 준비한 데에는 작년 물놀이장 운영 시 직장출근 등으로 낮에 이용을 못 하는 주민들의 요구가 많았기 때문이다. 오후 6∼10시 운영으로 무더운 여름밤 온 가족이 함께 캠핑을 할 수 있는 공간을 갖추고 마술쇼, 버스킹, 꽃자리콘서트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준비돼 있다. 

이외에도 구는 물놀이장 곳곳에 안전요원 4~8명을 배치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또 관할 소방서와 협업해 응급조치 교육 및 일일 안전요원 자원봉사 체험도 추진한다. 한편 구는 도시 미관도 살리고 무더위도 날려버릴 분수 및 쿨링포그도 지역 내 하천과 공원 곳곳에 설치한다.

양재천 주암교 낙하분수, 칸트의 산책길·아이리스원·수변무대 주변 쿨링포그,반포천 하천 복개구조물 활용한 달빛 무지개 분수 등 다양한 여름철 힐링 공간을 만든다. 서초구청장은 여름방학을 맞는 아이들과 가족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더위를 피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물놀이장을 대폭 늘렸다며 올해에는 수질 및 안전관리에도 신경 써 주민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주는 도심 속 피서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