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해수욕장 개장 남해안에서 가장 빠르다

전남 보성군 율포솔밭해수욕장이 오는 22일 남해안에서 제일 먼저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6/18 [08:33]

보성군, 해수욕장 개장 남해안에서 가장 빠르다

전남 보성군 율포솔밭해수욕장이 오는 22일 남해안에서 제일 먼저

이소정 | 입력 : 2019/06/18 [08:33]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전남 보성군 율포솔밭해수욕장이 오는 22일 남해안에서 제일 먼저 개장해 오는 8월 18일까지 58일간 운영된다. 율포솔밭해수욕장은 2018년 전국 5대 우수 해수욕장으로 선정됐으며 2012년에는 국토해양부 전국 3대 우수 해변에 드는 등 안전하고 깨끗한 피서지로 주목받고 있다.

 

▲ 율포솔밭해수욕장


특히 군은 율포솔밭해수욕장을 남해안을 대표하는 해양관광 거점을 만들기 위해 큰 노력을 쏟고 있어 휴양, 레저, 보양, 축제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가 완비된 완성형 피서지다.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4계절 노천욕이 가능한 해수녹차센터, 120m 암반층 심해수를 사용해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해수 풀장, 청정 득량만 해역에서 잡아 올린 제철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화천수산물위판장 등이 있다.

▲ 율포솔밭해수욕장


매주 토요일이면 어느 시군에서 찾아볼 수 없는 활어 잡기 페스티벌이 진행돼 연인, 친구, 가족들 모두에게 인기 만점이다. 또한 보성비봉마리나, 득량만 바다낚시공원 등이 있어 해양레저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올해 5월부터는 카약·패들보드 등을 배우고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는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교실을 운영해 레포츠 부분을 강화했다.

▲ 율포솔밭해수욕장


군 관계자는 율포솔밭해수욕장은 입장료와 주차비를 받지 않고, 야영장 이용도 자유로운 만큼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며 관광객의 편의시설과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매년 예산을 투입해 가고 싶은 해변, 머무르고 싶은 해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율포솔밭해수욕장은 1㎞에 이르는 은빛 모래 해변과 수령 100여 년이 넘는 해송의 숲, 미네랄이 풍부한 천연갯벌을 자랑하고 있는 곳이다. 보성차밭, 한국차박물관, 보성비봉공룡공원 등과 인접해 있으며 숙박시설로는 제암산자연휴양림, 보성다비치콘도, 보성녹차리조트 등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증평군 한남금북정맥 최고봉 좌구산 자락에 자리한 관광단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