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보은군 산사길 에서 힐링한다

조선중기의 시인 백호 임제가 속리산을 방문하고 남긴 시의 한 구절이

한미숙 | 기사입력 2019/05/30 [08:23]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보은군 산사길 에서 힐링한다

조선중기의 시인 백호 임제가 속리산을 방문하고 남긴 시의 한 구절이

한미숙 | 입력 : 2019/05/30 [08:23]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산은 세속을 떠나지 않았으나 세속이 산을 떠났도다. 조선중기의 시인 백호 임제가 속리산을 방문하고 남긴 시의 한 구절이다. 보은군은 속리산 오리숲길과 세조길이 지난해에 이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한 5월 걷기여행길 대상지에 연이어 선정됐다. 이달 걷기여행길은 지난해 7월 세계적 가치를 인정받아 한국의 13번째 세계문화유산 지정된 법주사와 통도사, 부석사 등 7개 사찰을 중심으로 놓여있는 둘레길이 선정됐다.

▲ 오리숲길 _ 보은군    


속리산 오리숲길과 세조길은 속리산 버스터미널∼오리숲길 입구∼법주사 매표소∼법주사·오리숲길 끝·세조길 입구∼탈골암 입구∼세심정 갈림길까지 이어지는 왕복 10여km 산책로로 울창한 숲과 달천계곡, 수변 데크가 어우러진 풍경과 상쾌한 공기를 만끽하며 걸을 수 있는 길이다. 백호 임제의 시 구절처럼 속리산 오리숲길과 세조길을 걷다 보면 풍경에 취해 세속이 아닌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 소나무, 전나무 등이 울창한 오리숲길 _ 관광공사    


뛰어난 풍경만 있는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천연기념물 제103호 정이품송이 인근에 있고 국보 3점과 보물 13점을 보유하고 있는 조계종 5교구 본사인 속리산 법주사와 한글 창제의 주역인 신미 대사를 테마로 한 훈민정음마당 공원도 인근에 있어 자녀와 연인과 함께 둘레길도 걷고 한글 창제의 비밀을 알아보는 재미도 있어 여느 둘레 길과는 차별화 돼 있다.

▲ 오리숲길,세조길- 달천계곡의 청아한 물소리가 섞인 길 _ 관광공사


보은군 문화관광과장은 충북 최초, 대한민국 13번째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된 속리산 법주사에서 이번 주말 가족, 연인, 벗들과 함께 문화도 즐기고 산책도 하며 힐링일 시간을 보내길 희망한다 고 전했다. 한편 오리숲길은 사내리 상가거리부터 법주사 입구까지 이어진 길이 십리의 절반인 오리라는 데서 유래됐으며 세조길은 조선 7대 임금 세조가 피부병으로 고통받던 중 요양 차 복천암으로 순행 왔다는 이야기가 얽힌 길로 2016년 9월에 처음 개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인천 강화군 원도심 이야기담은 스토리 즐기는 버스투어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