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3대 축제로 꼽히는 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6월 개최

잉카시대의 춤, 음악, 화려한 의상 재현해 쿠스코 도심 곳곳 다양한 볼거리 선사

이성훈 | 기사입력 2019/05/28 [11:18]

남미 3대 축제로 꼽히는 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6월 개최

잉카시대의 춤, 음악, 화려한 의상 재현해 쿠스코 도심 곳곳 다양한 볼거리 선사

이성훈 | 입력 : 2019/05/28 [11:18]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페루관광청은 남미 3대 축제이자, 페루 최대 행사인 태양제 인티라미(Inti Raymi) 축제가 오는 6월 24일부터 9일간 잉카제국의 마지막 수도 쿠스코에서 열린다. 인티라미는 잉카시대의 태양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는 태양제로 인티라미의 인티(Inti)는 잉카시대 언어인 케추아어로 태양을, 라미(Raymi)는 축제를 뜻한다. 인티라미는 남미의 가장 대표적인 축제이자 페루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볼거리로 손꼽힌다.

▲ 인티라미 축제 행렬


인티라미는 잉카의 파차쿠티 제위(Sapa Inca Pachacuti) 시대 때부터 이어져 온 페루의 태양제로 태양신에게 한 해의 농사의 풍요와 다음 해의 풍작을 기원하고 감사하는 일종의 제의식에서 시작했다. 축제 기간에는 쿠스코 다양한 잉카 리듬을 즐길 수 있으며, 화려한 의상과 거리 곳곳에서 열리는 라이브 공연은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 잡는다.

▲ 태양제 인티라미


인티라미를 기리는 행렬은 잉카제국 태양의 신전이었던 코리칸차(Coricancha)에서 시작해 태양의 집으로 불리는 잉카시절 거대 석재 유적지인 삭사이우아만(Sacsayhuaman)에서 끝난다.  인티라미 관람 예약은 공식 웹사이트(https://www.intiraymi.pe/)에서 가능하며 축제 당일까지 티켓구매가 가능하다.

▲ 인티라미 전경  


축제의 명성만큼 전 세계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드니 티켓 예약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지난해 3,800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은 이 행사는 올해 총 4,000여 명의 여행자를 맞이할 계획이다.  한편, 페루는 해안, 고산지대부터 아마존까지 다채로운 지형을 갖추고 있어, 트레킹, 크루즈, 럭셔리 열차 여행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유형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세계인에게 사랑받고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인천 강화군 원도심 이야기담은 스토리 즐기는 버스투어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