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헬싱키, 디자인과 예술 가득한 여행지로 부상

헬싱키의 새로운 공간과 행사들, 예술적 감성의 여행객 관심 모아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5/25 [13:18]

핀란드 헬싱키, 디자인과 예술 가득한 여행지로 부상

헬싱키의 새로운 공간과 행사들, 예술적 감성의 여행객 관심 모아

이소정 | 입력 : 2019/05/25 [13:1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2012년 세계 디자인 수도(World Design Capital)로 선정되었던 헬싱키가 지난해부터 다시 한 번 디자인과 예술을 즐기는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다. 작년 개관한 아모스 렉스(Amos Rex)와 도서관 오디(Oodi)에 이어, 올해는 다양한 문화예술행사가 여행객을 맞이한다. 예술적 가치는 물론, 핀란드 사람들의 자연에 대한 애정이 돋보이는 공간과 행사들이다.

▲ 아모스 렉스(Amos Rex)


핀란드 디자인의 정수가 담긴 새로운 랜드마크, 디자인이 핀란드의 국가적 정체성으로 떠오른 계기는 1917년 러시아로부터의 독립이었다. 700여년 간의 식민지배 이후 핀란드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짙던 시기, 디자이너들에게 국가를 재건하는 임무가 맡겨졌던 것. 재건 과정에서 국민들 일상의 큰 부분이었던 자연환경 또한 문화의 주요 요소로 녹여졌다.

헬싱키는 핀란드가 디자인 강국으로 거듭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해왔는데, 지난해부터 더욱 눈에 띄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예는 작년 8월 헬싱키 한 광장에 문을 연 독특한 모습의 미술관 아모스 렉스다. 광장 중간중간 솟아있는 돔 형태의 설치물과 지하 전시공간으로 구성되었으며, 놀이터 같은 공공 공간을 조성하는 돔들은 전시관으로 빛을 전달한다.

▲ 오디 도서관(Library Oodi)


또 다른 랜드마크 헬싱키 중앙 도서관 오디는 20년의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해 12월 문을 열었다. 미래의 도서관을 지향점 삼아 만들어져, 선진 기술과 주변 자연환경을 적극 포용하는 설계로 주목 받았다. 건물의 천장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광이 독서에 가장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고 에너지 사용을 줄인다.

▲ 니엘루  


자연친화적 예술을 향한 발걸음, 올해 헬싱키 지역에서는 예술을 통해 자연과 사람을 탐구하는 행사도 한층 다양하게 열린다. 니엘루(Nielu)는 미식.예술.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축제다. 올해가 첫 회로, 오는 6월 눅시오 국립 공원(Nuuksio National Park)에서 진행된다. 축제는 철학자들의 자문 하에 기획된 공연, 설치미술 작품과 요리로 채워질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미술 작품이 설치된 숲 속에서 식사를 즐기고 하룻밤을 지내며 예술가 및 철학자와 이야기를 나누는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 피스카스 비엔날레    


숲과 호수로 둘러싸인 예술가 마을 피스카스 빌리지(Fiskars Village)에서는 현재 피스카스 아트 & 디자인 비엔날레(Fiskars Village Art & Design Biennale)가 진행되고 있다. 60명의 세계적인 디자이너와 예술가가 한 곳에 모였다. 피스카스 빌리지는 핀란드 국민 가위로 유명한 디자인 브랜드 피스카스의 본고장이기도 하다. 비엔날레는 9월 중순까지 이어진다. 2020년에는 헬싱키 비엔날레(Helsinki Biennale)가 처음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장소는 군사 요새로 사용되다가 2016년 일반인에게 처음 개방된 발리사리(Vallisaari) 섬이다. 훼손되지 않은 자연과 역사의 흔적 속에서 오늘날 핀란드의 디자인과 예술을 조명한다.

▲ 헬싱키 비엔날레  


자세한 정보는 핀란드 관광청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핀에어를 이용하는 여행객은 핀란드에서 1회 무료 스탑오버가 가능하며, 5시간부터 최대 5일까지 머무를 수 있다. 핀란드 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서천군, 송림 솔바람 길에 찾아온 반가운 얼굴 맥문동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