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대모산에 야생화원 조성

경관불량지역 5200㎡에 테마별 화원조성 1단계 완료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5/22 [06:15]

강남 대모산에 야생화원 조성

경관불량지역 5200㎡에 테마별 화원조성 1단계 완료

이소정 | 입력 : 2019/05/22 [06:1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강남구가 지난달 15일 대모산 일대 5200㎡ 부지에 29억원을 투입해 야생화원 조성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강남구는 대모산 농경지 경작과정에서 배출되는 분뇨성 비료와 농업 쓰레기로 인한 경관저해·악취 관련 민원이 늘어나자 시비 21억원을 들여 농경지를 매입, 72종 5만9500여본의 식물자원을 식재해 계절별 야생화원을 조성했다.

▲ 강남구 대모산 느림보숲길


태양광 정원등, 탐방로, 전망대, 화장실 등 기반시설과 야생화 및 나무 이름이 적힌 푯말도 설치해 자연학습장으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화원은 야생화가 있는 계단식 계절정원, 소나무와 음지 초화류가 있는 느림보숲길, 옛날 농경지 형태의 추억의 돌담, 억새가 있는 바람의 정원, 소나무·벚나무가 있는 비밀의 정원 등으로 구성됐다. 누구나 입장료 없이 무료 방문할 수 있다.

▲ 강남구 대모산 야생화원    


구 공원녹지과장은 10월에 착공되는 2단계 사업은 테마별 초화원, 전망테크 조성 등으로 6800㎡ 부지에 29억원 규모로 추진되며 야생화원을 경유하는 대모산 자락길(무장애길)도 함께 조성된다며 대모산을 어르신·장애인·임산부 등 모든 계층이 편하게 찾을 수 있도록 만들어 모두가 행복한 도시, 강남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