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무성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기구인 이코모스는 한국의

이소정 | 기사입력 2019/05/20 [14:40]

정읍 무성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기구인 이코모스는 한국의

이소정 | 입력 : 2019/05/20 [14:4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위치한 무성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기구인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의 서원에 대해세계유산 등재 권고 평가 결과보고서를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했고 큰 이변이 없는 한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된다. 등재 예정인 서원은 무성서원(정읍), 소수서원(영주), 도산서원(안동), 병산서원(안동), 필암서원(장성), 옥산서원(경주), 도동서원(달성), 남계서원(함양), 돈암서원(논산) 9개 서원이다.

▲ 정읍 무성서원


무성서원은 신라말 최치원 선생이 태산 태수로 부임하여 8년동안 선정을 베풀고 많은 업적을 남기고 떠나자 주민들이 사당을 세우고 태산사라고 한데서 유래됐다. 이후 1696년 숙종 22년에무성이라는 이름을 내리면서 무성서원이란 국가 공인 서원이 되었다. 향촌사회에서 성리학 이념을 투영해 자체적으로 설립한 무성서원은 조선시대 교육기관으로써의 역할을 다했다. 구한말 면암 최익현과 둔헌 임병찬이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된 이듬해인 1906년 일제침략에 항거하기 위해 호남의병을 창의한 역사적 현장이기도 하다.

▲ 정읍 무성서원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 속에 살아남았던 전라북도 유일의 서원이며, 1968년 국가사적 제166호로 지정됐다. 무성서원은 예(禮)와 악(樂)으로 백성을 교화한 대표적 서원으로 그 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신분 계급을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학문의 기회를 동등하게 제공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서원 내 건축물이 화려함 보다는 간결하고 우아하며, 모든 건축물의 높이가 동일한것은 평등함을 상징한다 며 역사에 관심 있는 이들이 보더라도 백성들을 향한 따뜻한 배려심이 느껴지는 공간이라고 평한다.

▲ 정읍 무성서원  


정읍시장은 무성서원은 이제 한국뿐 아니라 세계인류가 공동으로 지키고 전승해야 할 문화유산이다 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정읍의 다양하고 수준 높은 문화유산과2019~20 정읍 방문의 해홍보에도 큰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한다 고 전했다. 한편, 무성서원을 포함한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 우리나라는 총 14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