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과일나라 테마공원, 생태체험 교육장 조성

곤충체험장은 곤충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로 864㎡의 규모

박미경 | 기사입력 2019/05/20 [13:33]

영동군 과일나라 테마공원, 생태체험 교육장 조성

곤충체험장은 곤충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로 864㎡의 규모

박미경 | 입력 : 2019/05/20 [13:33]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충북 영동군의 복합 힐링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과일나라체험공원의 볼거리가 보다 풍성해진다. 군에 따르면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 곤충 체험장이 조성되어 나비를 비롯한 장수풍뎅이 등 다양한 곤충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게 됐다. 이 곤충체험장은 곤충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로 864㎡의 규모로 비와 바람이 통과하는 망 구조물 형태로 되어 있다.

충청북도 3단계 균형발전사업으로 추진됐으며, 3억9천만원을 투입해 지난 12월에 공사를 마무리했으며, 나비 생태를 고려하여 5월에 나비를 방사하게 됐다. 자연과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호랑나비, 배추흰나비 등 5종류의 나비 날개짓을 바로 눈 앞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산란부터 번데기, 나비로 성장하기까지 나비의 일생을 관찰할 수 있다.

▲ 과일나라 테마공원 곤충체험장


무엇보다 아이들이 자연을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하며 감수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군은 곤충체험장에 5종류의 나비 1,290마리와 번데기 120마리를 지난 8일 첫 방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3회에 나누어 방사할 계획이다. 성충과 번데기가 생육할 수 있도록 후박나무와 케일, 제라륨 등 나무와 꽃도 같이 식재하여 나비의 한살이를 곤충체험장에서 직접 보고 배우는 현장체험 교육장으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숫벌 및 누에고치 체험대도 설치하여 아이들에게 체험놀이를 통하여 즐거움까지 줄 수 있도록 조성하였다. 이로써 과일나라테마공원에서는 과일을 활용한 체험 이외에도,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독특한 재미요소가 추가된 셈이다.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군은 기존 운영 프로그램과는 다른 색다른 변화로, 방문객의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자연 그대로의 나비생태를 지켜보면서, 자연의 소중함과 보존의 중요성을 배우는 계기가 될 것 이라며, 교육적 효과는 물론, 웃음소리가 넘쳐나는 생태체험공간이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2017년 4월 문을 연 과일나라테마공원은 과일음식 및 과일 수확체험, 세계과일조경원, 100년 배나무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학생 및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