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민박과 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

쏟아지는 별빛보고 산나물 ․감자도 캐고. 경북 산촌으로 딱 떠나자

이성훈 | 기사입력 2019/05/19 [10:20]

경상북도, 민박과 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

쏟아지는 별빛보고 산나물 ․감자도 캐고. 경북 산촌으로 딱 떠나자

이성훈 | 입력 : 2019/05/19 [10:2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바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이 힐링되는 곳, 미세먼지를 피해서 숲으로 둘러싸인 청정한 경북의 산촌생태마을로 떠나보자. 경북은 청정하고 울창한 산림을 70%나 보유하고 있으며, 아름다운 숲과 기암괴석을 휘돌아 흐르는 맑은 계곡을 품은 풍광이 수려한 산촌마을이 즐비하다.

공자는 인자요산(仁者樂山), 지자요수(知者樂水)라 하여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고 슬기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한다고 했으며 슬기로운 자는 동적이요, 어진 자는 정적이며, 슬기로운 자는 즐기며, 어진 자는 오래 산다는 의미로 옛 선인들이 강과 산을 통해 심신을 달랬듯이 경북의 아름다운 강과 산에서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고 힐링과 웰빙의 시간을 보내기를 권해본다.

▲ 굴구지 산촌마을 _ 굴구지 산촌마을 홈페이지 갈무리 


경북 산촌에서는 다양한 먹을거리와 산촌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재미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무공해 산나물 채취, 감자 캐기, 다슬기 잡기, 맑은 계곡을 따라 걷는 트레킹, 쏟아지는 밤하늘 별빛 체험으로 하루가 짧은 가족여행의 최적지다. 주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땐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가족과 함께 경북의 산촌생태마을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경북 도내에는 민박 및 체험이 가능한 17개소의 산촌생태마을이 운영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포항시 두마 산촌생태마을은 해발 700고지 하늘아래 첫 동네, 별 만지는 마을로 면봉산은 수많은 야생화 애호가 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 궁터산촌생태마을 _ 경상북도    


문경시 궁터 산촌생태마을은 별무리가 보이는 청정지역으로 자연과 어우러진 다양한 체험과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고, 영양군 수하 산촌생태마을은 여름밤을 환하게 수놓는 반딧불이를 볼수 있는 무공해 청정지역으로 유명하며 영덕 속곡 산촌생태마을에서는 각종 산야초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청송 주산지 산촌생태마을은 물속 왕버드나무의 신비스런 자태를 감상할 수 있으며 울진군 굴구지 산촌생태마을은 솔숲과 어우러진 왕피천의 생태 경관이 아름다운 마을이다.

▲ 궁터산촌생태마을


산촌생태마을은 가족과 단체가 머물 수 있는 민박형태의 숙박시설과 식당,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으며, 전화나 인터넷으로 예약이 가능하고 주민들의 순박한 정서가 남아있어 가족여행지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어른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불러 주고 어린이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경북의 산촌체험여행은 힐링을 원하는 도시민들에게는 최고의 여행이 될 것 이라고 추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