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개장 준비 박차

피서철 부산의 해수욕장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이 바다를 안전하고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5/11 [05:52]

부산시,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개장 준비 박차

피서철 부산의 해수욕장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이 바다를 안전하고

이형찬 | 입력 : 2019/05/11 [05:52]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는 대표적 해양관광자원인 해수욕장의 개장을 앞두고 오는 13일 오후 3시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구·군 및 관계기관 등과 함께 2019년 해수욕장 운영 보고회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피서철 부산의 해수욕장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이 바다를 안전하고 쾌적하게 즐기면서 다시 찾고 싶은 관광지로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 해운대 해수욕장


주요 내용으로 안전·교통·치안 대책, 화장실·세족장·샤워장 등 각종 시설 개선·정비, 숙박·음식 및 파라솔·튜브 대여 등 바가지요금에 대한 근절 대책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해수욕장 개장·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해수욕장 개장 기간은 이용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부산지역 모든 해수욕장의 폐장 날짜를 통일한다.

▲ 송정해수욕장


해운대·송정, 송도 해수욕장은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광안리, 다대포, 일광·임랑 해수욕장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가장 큰 해양관광자원인 해수욕장을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관리청인 구·군과 더불어 해수욕장별 특화된 사계절 콘텐츠 발굴 및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