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에어, 지속가능성 염두한 새 어메니티 키트 공개

지속가능성 향상 위해 재활용 및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편의용품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4/01 [10:11]

핀에어, 지속가능성 염두한 새 어메니티 키트 공개

지속가능성 향상 위해 재활용 및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편의용품

박소영 | 입력 : 2019/04/01 [10:1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핀에어가 마리메꼬, 라브루켓과 함께 지속가능성을 염두한 어메니티 키트를 공개했다. 핀란드 대표 패션&디자인 브랜드 마리메꼬(Marimekko)는 8가지 종류의 어메니티 키트를 새롭게 제작했다. 마리메꼬의 대표 디자이너 마이야 이솔라(Maija Isola)가 디자인했으며 다크블루 톤의 카이보(Kaivo)무늬를 바탕으로 다양한 색상을 입힌 것이 특징이다.

▲ 핀에어 어메니티 키트  


이 어메니티 키트는 A350과 A330의 비즈니스 승객에게 제공된다. 핀에어는 두 가지 버전의 디자인을 승객에게 우선 공개하고 6개월마다 새로운 디자인의 어메니티 키트를 두 가지씩 선보일 예정이다. 새 어메니티 키트에는 스웨덴 유기농 스킨케어 브랜드 라브루켓(L:a Bruket)의 카모마일 라벤더 페이셜 크림과 아몬드 코코넛 립 크림이 포함되었다.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 및 라운지 화장실에서는 라브루켓 손제정제와 핸드크림도 이용 가능하다.

▲ 핀에어 어메니티 키트


핀에어 기내 인테리어 총괄자인 데이비드 콘도(David Kondo)는 승객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하여 마리메꼬와 함께 8가지 다른 디자인의 어메니티 키트를 준비했다. 또한, 지속가능성을추구하는라브루켓제품을포함함으로써핀에어어메니티키트의매력을한층높이는계기를마련했다 고 전했다. 지속가능성은 핀에어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이다. 어메니티 키트에 포함된 칫솔은 옥수수 전말이 들어있는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귀마개 플라스틱 포장지는 파라핀지로 대체했다.


또한, 슬리퍼는 재활용된 PET병으로 만들어졌으며, 슬리퍼 포장지도 플라스틱 포장지 대신 판지로 대체했다. 면도기, 양말, 빗 등과 같은 편의용품의 경우 승객 요청에 한해 제공된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핀에어는 연간 약 4,500kg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