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트한자 그룹, 최신 보잉 787-9 및 에어버스 A350-900 40대 도입

항공기 현대화의 일환으로 최신 트윈 엔진 항공기 40대를 구매할 예정

박소영 | 기사입력 2019/03/21 [06:18]

루프트한자 그룹, 최신 보잉 787-9 및 에어버스 A350-900 40대 도입

항공기 현대화의 일환으로 최신 트윈 엔진 항공기 40대를 구매할 예정

박소영 | 입력 : 2019/03/21 [06:18]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스위스 항공, 오스트리아 항공 등이 소속된 루프트한자 그룹은 장거리 항공기 현대화의 일환으로 최신 트윈 엔진 항공기 40대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한다. 구매가 확정된 보잉 787-9 항공기 20대와 에어버스 A350-900 항공기 20대는 2022년 하반기부터 최대 2027년까지 운항에 투입될 전망이다.

▲ 루프트한자 보잉 787-9    


장거리 노선에 운항될 두 신규 기종은 루프트한자 그룹의 운영 효율을 증대하고 환경 친화적인 지속 가능한 비행으로 나아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적인 신형 항공 기종으로 운항 시 운영 비용을 20%가량 줄일 수 있으며 일원화된 기종 운영으로 비용 절감 및 운영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장거리 노선 항공기의 현대화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항공 경험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두 개의 엔진으로 운항되는 두 기종은 기존 4개의 엔진으로 운항되는 기종보다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한다. 이는 루프트한자 그룹의 환경 친화적이며 지속 가능한 운영 정책의 일환으로써 새로운 기종 도입 시 가장 중요시 생각하는 요소이기도 하다.

이처럼 루프트한자 그룹은 향후 5년 안에 장거리 노선 항공기 전체를 현대화할 계획이다. 이 계획이 실현되면 연간 최대 50만 톤의 연료 절감이 예상되며 이를 통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 150만 톤 감소되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카르스텐 슈포어(Carsten Spohr) 루프트한자 그룹 CEO 겸 회장은 트윈 엔진 기종의 도입은 루프트한자 그룹을 더욱 미래지향적인 항공사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밝히며 운영 효율성 증대도 중요하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효과가 항공기 교체 도입을 결정한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도 루프트한자 그룹의 결정에 있어서 환경에 대한 책임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루프트한자 그룹은 현재 최첨단 에어버스 A350-900 항공기 12대를 포함해 199대의 장거리 노선 기종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는 2020년부터는 새로운 보잉 777-9 기종을 도입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내여행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