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음악으로 황실의 품격을 느끼다

덕수궁 석조전 음악회 3~6월 문화가 있는 날(마지막주 수요일) 개최

박미경 | 기사입력 2019/03/16 [07:03]

클래식 음악으로 황실의 품격을 느끼다

덕수궁 석조전 음악회 3~6월 문화가 있는 날(마지막주 수요일) 개최

박미경 | 입력 : 2019/03/16 [07:03]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과 함께 덕수궁 석조전에서 클래식 음악을 감상하는 상반기 석조전 음악회 를 오는 27일부터 6월까지 매달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개최한다. 석조전 음악회 는 대한제국의 대표적인 근대 건축물인 덕수궁 석조전에서 피아노 연주자 김영환이 고종 황제 앞에서 연주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2015년 첫선을 보였으며, 해마다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덕수궁의 대표적인 문화행사다.

▲ 2018년 상반기 석조전 음악회 현장


이번 음악회는 작년 3월 덕수궁과 업무협약을 맺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기획하고,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와 초청 음악가들이 함께 출연하여 궁궐과 어우러지는 품격 높은 음악을 제공한다.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 는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음악가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 앙상블(ensemble)로서, 소속 단원들은 주요 국제 대회를 석권하고 세계의 훌륭한 무대에서 활약하며 그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

이들은 그동안 쌓아온 실내악에 대한 탁월한 해석력과 예술성을 바탕으로 석조전 음악회 에서 수준 높은 연주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음악회는 근대화되면서 서양 문화를 받아들였던 대한제국의 시대적 상황을 반영하여, 청중들에게 전 세계를 여행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할 색다른 클래식 무대가 매달 준비되어 있다. 

먼저, 3월 27일에는 시인의 사랑-독일, 오스트리아라는 제목으로 시를 사랑한 슈베르트와 슈만의 음악이 낭만 가득한 향연을 펼친다. 4월 24일은 장애인을 특별 초청하여 봄의 속삭임-독일, 오스트리아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봄의 정취를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갖는다. 5월 29일은 빛의 회화-프랑스로 프랑스 음악의 영롱한 색채감과 몽환적인 선율을 듣는다. 6월 26일에는 보헤미안의 발자취-체코라는 주제로 독특한 리듬과 특유의 정서로 보헤미안의 애환을 담아 우리에게 진한 감동을 남기는 체코 음악을 소개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1년에 열흘동안 열리는 비밀의 원시림, 제주 거문오름 용암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