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첫 목화 재배지 무료로 관람하세요

산청군 목면시배유지 전시관 무료화, 매주 토요일 베짜기 재현 체험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1/09 [01:10]

대한민국 첫 목화 재배지 무료로 관람하세요

산청군 목면시배유지 전시관 무료화, 매주 토요일 베짜기 재현 체험

이형찬 | 입력 : 2019/01/09 [01:10]

우리나라 최초로 목화 재배에 성공한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만든 산청 목면시배 유지 전시관이 앞으로 무료로 개방된다. 산청군은 목면시배 유지의 역사적 의의를 널리 알리고 관람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목면시배 유지 전시관 관람료를 무료로 운영한다. 군에 따르면 산청 목면시배 유지(단성면 목화로 887)는 고려 말 삼우당 문익점 선생과 장인 정천익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를 재배한 곳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108호로 지정돼 있다.

▲ 목면시배유지 문익점 선생 생가


전시관에는 인류의 의류역사와 우리나라 의복 발전사, 목화의 성장과정과 목면의 활용 방법 등이 전시돼 있다. 전시관 주변에는 문익점 효자비와 매년 목화가 재배되는 목화밭 등의 볼거리가 마련돼 있다. 특히 매주 토요일마다 무명 베짜기 재현과 씨아기(목화솜과 씨앗을 분리하는 도구) 체험, 전통염색 체험, 핸드패션페인팅과 같은 목화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과 전통 민속놀이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관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매주 월요일과 신정, 구정, 추석 당일에 휴관한다.

▲ 목면시배유지 전시실


산청군 관계자는 목화 재배는 솜과 면직으로 우리의 의복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왔다며 역사적으로 뜻 깊은 산청 목면시배 유지에서 역사에 대해서도 배우고 남사예담촌과 겁외사, 남명 조식 유적지 등 인근의 관광지도 둘러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1년에 열흘동안 열리는 비밀의 원시림, 제주 거문오름 용암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