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부호들을 얼어 붙은 호수위로 모으는 설상 경마 대회

스위스의 부유한 호수 마을, 생모리츠는 전세계에서 몰려든 귀족들과 상류층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1/04 [06:02]

전 세계 부호들을 얼어 붙은 호수위로 모으는 설상 경마 대회

스위스의 부유한 호수 마을, 생모리츠는 전세계에서 몰려든 귀족들과 상류층

양상국 | 입력 : 2019/01/04 [06:02]

매년 2월이면 스위스의 부유한 호수 마을, 생모리츠는 전세계에서 몰려든 귀족들과 상류층 관광객으로 붐빈다. 바로 설상 경마 대회인 화이트 터프를 찾아 온 사람들이다. 매년 2월마다 세 번의 일요일에 걸쳐 펼쳐지는 설상 경마 대회는 3만 5천명에 이르는 관중으로 꽁꽁 얼어붙은 생모리츠 호수 위를 가득 메운다. 그림같은 엥가딘(Engadine) 계곡의 알프스가 호수 너머로 펼쳐지고 꽁꽁 두텁게 얼어붙은 호수 위로 반지르르 윤기 흐르는 경주마들이 장관을 연출한다.

▲ StMoritz  


올 해 역시 약 40명의 전 세계 기수들이 80회 론진(Longines) 그랑 프리를 위해 경합을 벌이게 된다. 그랑 프리 승자에게는 상금, CHF 111,111이 걸려 있다. 시계 및 보석 제조사인 귀벨린의 스폰서로 진행되는 그랑 프리 대회는 화이트 터프 기간 중 펼쳐지는 다양한 경마 대회 중 가장 큰 상금이 걸려 있는 레이스다. 이를 위해 스위스, 독일, 프랑스, 영국, 헝가리에서 약 40명의 기수와 그들의 애마가 속속 도착할 예정이다. 올 해 축제에 걸린 총 상금은 CHF 406,111로 스위스의 어떤 레이싱 이벤트보다 막대한 상금을 자랑하는 축제기도 하다.

▲ StMoritz  


1907년에 시작되어 2017년 110년 전통을 맞이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경마 대회인 화이트 터프는 생모리츠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펼쳐진다. 스포츠와 화려한 축제, 독특한 분위기가 어우러진 흔치 않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다. 축제가 펼쳐지는 3회의 일요일 동안 장관의 레이스가 펼쳐진다.


갤로핑 외에도 마차 경주처럼 말 뒤에 스키 썰매를 매달고 경기를 하는 트로팅(Trotting)과 말 뒤에 매달려 스키를 타는 스키조링(Skikjöring)으로 나뉘어 30분 간격으로 경주가 진행된다.  특히 스키조링은 수많은 관객이 열광하는 경기 종목으로, 말에만 의존하여 시속 50km로 약 2,700m를 끌려가는 장관을 연출한다. 용기와 스태미너, 힘과 스키 기술을 모두 연마 해야만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점수로 올 해의 “엥가딘의 왕(King of the Engadine)’이 결정된다.


설상 경마 대회 외에도 다채로운 행사가 함께 열린다. 라이브 뮤직 밴드와 전시회, 기타 부대 행사가 축제를 보다 품격있게 만들어 주고 있다. 경마 코스 외에도 2,500석의 좌석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으며, 총 면적 13,000m²이나 되는 얼어붙은 호수 위에는 고급 텐트가 펼쳐지고, 각종 고급 먹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대회는 경기가 있는 매주 일요일 낮 12시 30분부터 4시경까지 계속된다. 올 해의 메인 스폰서는 크레딧 스위스(Credit Suisse)와 BMW로 결정되었다. 스위스 정부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국내여행
문화재해설사가 추천하는 궁궐과 왕릉 봄꽃 명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