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캐너 2018 여행 트렌드 분석 발표

여행의 일상화, 92%가 올해 해외여행을 했고, 97.4%

양상국 | 기사입력 2018/12/29 [09:10]

스카이스캐너 2018 여행 트렌드 분석 발표

여행의 일상화, 92%가 올해 해외여행을 했고, 97.4%

양상국 | 입력 : 2018/12/29 [09:10]

2018년 밀레니얼 세대는 어떤 여행을 했을까.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올해 9월부터 11월까지 자사 사이트를 방문한 여행객 1001명의 설문조사를 통해 올 한해 한국인 여행객의 여행 패턴을 분석했다. 스카이스캐너 조사결과, 한국인 83%는 국내여행을 연 1회 이상, 해외여행은 연 92% 이상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의 가장 높은 연 횟수는 1~2회로 국내는 83%, 국외는 50%를 기록했다. 해외여행을 연 3회 이상 한 이들도 약 42%에 달했다. 또 97.4% 가 내년에 여행을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더 이상 여행이 사치가 아닌 연중 행사 또는 일상화 된 것이다.

 

▲ 스카이스캐너 여행 트렌드 인포그래픽     © 운영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의 성향이 이번 여행 트렌드 조사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해외여행 시 비용을 가장 너그럽게 쓰고 싶은 분야로는 식사가 1위를 차지해, 밀레니얼 세대가 올해 흔하게 쓴 JMT(존맛탱: 정말 맛있다는 뜻의 은어) 키워드와 일맥상통 했다. 아무것도 안 하는 것도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무민세대(無(없다) + Mean(의미))의 취향은 ‘휴식을 취하고 싶어서’ 여행을 떠나는 트렌드와 닮아 있다. 또 다양한 플렛폼에서 쏟아지는 정보를 습득하지만 막상 지갑을 여는 것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의 한마디인 팔로인(Follow+인(人))트렌드 처럼 여행지 선택도 주변의 입소문을 바탕으로 결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음식 앞에서 너그러운 한국인 해외서도 JMT 찾았다. JMT은 올해 핵심 키워드다. 여행에서도 마찬가지다. 이번 조사에서 ‘해외여행 시 비용을 가장 너그럽게 쓰고 싶은 분야’로 ‘식사(미슐랭 고급 식당 등)’부문이 24.2%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반대 질문인 ‘해외여행시 비용을 가장 절감 하고 싶은 분야’를 묻는 질문에서 ‘식사’를 선택한 이는 3%로 7개 항목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만큼 올 한해 여행에서도 JMT을 추구했음을 보여줬다.

 

‘식사’ 다음으로 해외여행 시 비용을 가장 너그럽게 쓰고 싶은 분야로는 숙박(23.5%), 교통편(항공, 기차, 택시)(12.2%), 현지문화 체험(전통 문화 체험, 맥주투어, 클레스)(10.9%), 휴양 프로그램(스파, 마사지)(12.2%), 레저프로그램(스노쿨링, 하이킹, 카약)(9.8%), 명소방문(8%) 순 이었다. 한편, 해외여행시 비용을 가장 절감 하고 싶은 분야로는 ‘교통편(51.8%)’이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숙박(26.1%), 레저프로그램(5.9%), 명소방문(4.7%), 휴양 프로그램(스파, 마사지)(4%), 현지문화 체험(3.8%)이 뒤이었다.

 

올해 가장 큰 여행의 동기부여 항목으로는 ‘휴식을 취하고 싶어서(63%)’가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과거, 여행의 목적으로는 해외문물을 접해 시야를 넓히거나, 도전을 통해 성취감을 얻기 위함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반면 올해는 쉼 자체가 여행의 주된 목적으로 꼽는 이들이 대세를 이뤘다. 이는 어떤 것을 이뤄야 한다는 강박은 내려놓고 흘러가는데로 일상을 보내는 무민세대의 삶의 방식과 맞닿아 있다. 이어 자기 만족을 위해서(48%), 새로운 여행지를 탐험하기 위해서(48%), 현지 문화를 경험하기 위해서(47%), 남들에게 자랑하기 위해서(5%)가 뒤이었다. 

 

정보의 과잉 속에서 여행지를 결정하는건 ‘믿을만한 지인의 한마디’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인의 입소문이 여행지 선정을 결정 짓는 요소로 꼽혔다. 여행지를 결정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을 묻는 항목에서는 친구, 동료, 가족의 입소문(49%)로 1위를 차지했다. SNS의 인플루언서의 해라고 무방할 만큼 각종 플렛폼의 정보가 넘쳐났지만 결국 중요한 목돈을 들여야 하는 여행에서는 믿을만한 지인의 추천을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밀레니얼 세대가 다양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게 되면서 정보를 얻는 방식 보다는 믿을 만한 이들의 한마디에 더 민감하다는 팔로인(Follow+인(人)) 트렌드를 반영한다.

 

그 다음으로는 여행 예능, 영화와 같은 대중매체(32%), SNS(31%), 광고(4%), 연예인과 인플루언서의 추천(3%) 순이었다.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매니저는 "스카이스캐너는 한국인 여행객은 물론이고 전세계 여행객들의 검색 데이터를 기반으로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한국은 여행 산업 성장 측면에서 스카이스캐너가 가장 눈 여겨 보고 있는 지역 중 하나로 아시아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고스란히 살펴볼 수 있는 축소판“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인천 강화군 원도심 이야기담은 스토리 즐기는 버스투어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