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 의견 수렴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68.7%, 정책여론조사의 80.3%가 상기 디자인안을 선택했고,

이성훈 | 기사입력 2018/12/18 [09:22]

국민들 의견 수렴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68.7%, 정책여론조사의 80.3%가 상기 디자인안을 선택했고,

이성훈 | 입력 : 2018/12/18 [09:22]

외교부는 지난17일 여권정책심의위원회 제9차 여권행정분과위원회를 개최해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을 심의.의결하였다. 확정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은,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간 협업을 통해 지난 10월 15일 공개한 여권 디자인 시안에 대해 국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선호도 조사와 정책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반영했다고 한다.

 

▲ 차세대여권디자인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관련 국민 의견 수렴 결과는 표지 디자인의 경우,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68.7%, 정책여론조사의 80.3%가 상기 디자인안을 선택했고, 여권 색상 구분 여부에 대해서는,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53.5%, 정책여론조사의 56.1%가 현행처럼 여권 종류별로 색상을 구분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권 색상 통일시 선호하는 표지(일반여권) 색상에 대해서는,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69.7%, 정책여론조사의 65.8%가 남색을 선택했다.

▲ 차세대여권-신원정보면,사증면,표지이면 등


외교부는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확정됨에 따라 2020년 중 차세대 전자여권이 발급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계기로, 온라인 여권신청, 우편배송 서비스 및 여권 진위확인 등을 도입하여 국민들의 편의를 도모하는 한편, 여권 상 주민등록번호를 삭제하여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 차세대여권- 사증면


2020년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개시 이후에도 현용 여권은 유효기간 만료시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 여권 교체에 따른 낭비요인을 최소화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권 소지자가 희망하는 경우에는 유효기간 만료 전이라도 차세대 여권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국내여행
문화재해설사가 추천하는 궁궐과 왕릉 봄꽃 명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