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익산시 함라산 임도, 시민 발길 이어져

휴양·레포츠 기능 보강으로 시민들에게 접근

김미숙 | 기사입력 2018/12/03 [03:05]

익산시 함라산 임도, 시민 발길 이어져

휴양·레포츠 기능 보강으로 시민들에게 접근

김미숙 | 입력 : 2018/12/03 [03:05]

익산시는 웅포면 입점리에서 송천리 사이 함라산에 조성된 임도가 계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져서 현재는 전국 어느 곳의 임도와 비교하더라도 안전상 손색이 없고, 금강을 바라보는 전망을 품고 있어 시민들은 물론 외지인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함라산 임도는 등산로에 비해 경사가 심하지 않아 신체와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 함라산 임도 _ 익산시청블로그


특히 산행 초보자, 노년층, 여성들에게 호응이 높으며 금강이 펼쳐주는 광경이 파노라마 풍경화가 되어 자연스럽게 미소를 띠게 하며, 터널을 이루고 있는 벚나무와 단풍나무가 따가운 햇볕을 차단함과 동시에 미세먼지를 걸러주고 피톤치드를 생성해 기분을 상쾌하게 만든다.


현재 함라산은 시에서 조성한 금강변 생태공원, 함라산 둘레길, 우리나라 최북단 야생 녹차 단지, 산림문화체험관 등이 있어 해마다 2만여 명이 찾고 있는 익산 최고 명소이며, 최근에는 곰돌이 유아숲이 조성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함라산 임도는 탐방객의 이용이 많은 곳 이라며 임도는 산림경영, 산불방지 등으로 개설되어 본래의 임도기능을 유지하면서 산림휴양 기능이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임도의 확충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