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증평군 좌구산휴양림 시설개선

방문객에게 만족스러운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박미경 | 기사입력 2018/12/01 [15:58]

증평군 좌구산휴양림 시설개선

방문객에게 만족스러운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박미경 | 입력 : 2018/12/01 [15:58]

증평군이 좌구산 휴양림 방문객에게 만족스러운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설 전반을 개선했다. 군은 숙박시설 정비, 휴양랜드 진입도로 재포장, 명상의 집 주변 인도선형구조 개량, 병영하우스 신축 등 산림휴양시설 보완사업에 총 19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고 전했다. 우선 5억원이 투입된 숙박시설 정비사업을 통해 숲속의집 10동, 황토방 5동의 출입구와 테라스 목재 데크, 난간 및 화장실 타일을 새롭게 보완하고 베란다 창틀 및 섀시를 교체했다.

▲ 증평군 좌구산휴양림 _ 증평군    


이와 함께 이용객들의 출입이 많은 관리사무실의 내부를 리모델링하고 외부 주차장 잔디 블록 포장공사도 실시했다. 또 매년 급증하는 이용 수요에 맞춰 6억원을 투입해 4실 최대 40명이 숙박할 수 있는 병영하우스와 방문객이 잠깐 쉬어 갈 수 있는 휴게 쉼터를 조성해 내년 1월 시범운영을 앞두고 있다. 휴게 쉼터에는 카페를 마련해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도 노린다.


부족한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1면의 주차 공간도 마련했다. 여기에 더해 명상의 집 주변 인도 선형구조 개량 사업에도 6억원을 투입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한편 추가로 50면의 주차 공간을 확보해 주차장 부족으로 인한 불편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휴양림 진입도로 개선에도 2억원이 투입됐다.


기존 진입로는 포장면의 포트홀로 인해 관광객이 불편을 느끼고 있었고 또 지난해 7월 집중호우로 인해 일부가 유실되고 파손됐다. 이에 군은 충북도로부터 특별조정교부금을 교부받아 새롭게 아스콘 포장으로 탈바꿈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힘썼다. 휴양공원사업소장은 시설보완을 통해 숙박동 이용객 만족도 향상과 차량 안전사고 위험 감소 등 훨씬 더 쾌적하고 사용하기 편리한 숙박시설로 탈바꿈됐다며 중부권 최고의 산림휴양시설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최고의 산림휴양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