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비우면서 채우자는 뉴질랜드 퀸스타운 디톡스 여행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디톡스 여행을 즐길 수 있는 퀸스타운 명소 소개

이성훈 | 기사입력 2018/11/19 [18:32]

비우면서 채우자는 뉴질랜드 퀸스타운 디톡스 여행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디톡스 여행을 즐길 수 있는 퀸스타운 명소 소개

이성훈 | 입력 : 2018/11/19 [18:32]

세계적인 청정 국가 뉴질랜드는 일상 속 공해와 스트레스로 지친 현대인이 건강하고 여유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웰니스 여행지로 단연 주목받는 곳이다. 특히, 여왕의 품격을 연상케 할 정도로 아름다운 호수와 산맥으로 둘러싸인 퀸스타운(Queenstown)은 갑갑한 도시를 벗어나 건강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자랑하는 곳. 신선한 먹거리와 평화로운 휴식, 그리고 역동적인 액티비티까지 두루 즐기며 일상의 무게에서 벗어나 심신을 재충전하는 궁극의 휴식을 경험할 수 있다. 너무도 바쁜 일상에 휴식을 잊고 지냈다면, 올 연말에는 심신의 묵은 피로와 스트레스를 털어내고 대자연의 청정에너지로 재충전하는 디톡스 여행을 즐겨보는 건 어떨까.

▲ 아로하 웰니스 리트리트 _ Aro Hā Wellness Retreat  

 

몸속 가득 청정 자연의 에너지를 채워주는 자연 그대로의 맛, 에코 호텔 셔우드, 뉴질랜드는 청정 자연에서 나는 풍성한 제철 농산물과 전통적인 음식 문화를 바탕으로 자연 친화적인 식문화가 발달한 나라다. 최근에는 가공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음식을 먹는 클린 이팅(Clean Eating) 트렌드와 함께 직접 농산물을 재배하는 식당 또한 보편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퀸스타운에서도 와카티푸 호수를 내려다보는 절경 속에 자리한 에코 호텔 셔우드(Sherwood, sherwoodqueenstown.nz)에서 제대로 된 자연주의 와인과 음식을 맛볼 수 있다.

▲ 자연주의 와인과 음식을 제공하는 셔우드 _ Vaughan Brookfield    


레스토랑의 음식은 농약과 화학비료를 일절 쓰지 않는 바이오다이내믹 농법으로 생산된 농작물과 유기농 육류로 조리된다. 바에서 제공되는 수제 맥주, 칵테일, 와인 등의 음료 또한 신선한 자연의 풍미와 계절감을 한껏 머금은 것들로 자연이 선사하는 최고의 맛을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셔우드에서는 요가, 명상, 필라테스 등의 프로그램과 함께 다양한 라이브 뮤직과 영화 라인업을 함께 즐길 수 있어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온전한 휴식을 누릴 수 있다.

 

▲ 글레노키 고산 평원에 자리한 아로하 웰니스 리트리트_ Camila Stoddart  


건강하게 일상을 재충전하는 웰니스 라이프의 진수, 아로하 웰니스 리트리트, 뉴질랜드에서는 건강한 삶의 질을 추구하는 웰니스(Wellness)의 철학과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휴양지(Retreat)인 웰니스 리트리트를 천혜의 자연 환경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도록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여행 후 여독이 남기 보다는 완벽하게 재충전된 심신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다. 특히, 퀸스타운 인근 글레노키(Glenorchy) 고산 평원에 자리한 아로하 웰니스 리트리트(Aro Hā Wellness Retreat, aro-ha.com)는 진정한 웰니스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는 이상적인 여건과 프로그램을 갖춘 곳이다.

6월을 제외한 매달 2~3개의 그룹 리트리트를 운영하는데, 보통 하이킹, 요가, 채식, 스파 테라피, 마음챙김 명상 등으로 구성된 5~7일의 웰니스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이외에도 투숙객은 푸른 호수와 산줄기를 바라보는 친환경 캐빈에 머무르며 자연과 깊이 교감할 수 있으며, 영화 반지의 제왕과 호빗의 촬영지를 찾아가는 현지 투어를 통해 글레노키를 포함한 퀸스타운 인근의 손꼽히는 절경들도 손쉽게 둘러볼 수 있다.

 

▲ 네비스 캐터펄트 _ James D Morgan


대자연 속에서 짜릿하게 털어내는 일상의 무게, 퀸스타운 액티비티 투어, 잘 먹고 잘 쉬는 것만으로 일상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에 부족하다면, 보는 것만으로도 속이 뻥 뚫리는 짜릿한 액티비티에 도전해 보는 건 어떨까. 퀸스타운은 광활한 대자연만큼이나 극강의 스케일을 자랑하는 다양한 액티비티로, 일상의 무게를 내려놓기에 제격인 여행지다. 카와라우 다리(Kawarau Bridge)에서 즐기는 번지점프를 시작으로 번지점프와 활강 비행이 결합된 형태로 1.5초 만에 시속 100km를 돌파하며 협곡 사이를 가로지르는 네비스 캐터펄트(Nevis Catapult)와 스카이다이빙까지 다양한 공중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 퀸스타운 트레일 _ 뉴질랜드관광청    


이외에도 동력장치 없이 800m 언덕을 총알 같은 속도로 내려가는 루지와 좁은 협곡을 통과하는 제트보트 투어까지, 발길이 닿는 곳마다 즐길거리가 무궁무진하다. 만약 짜릿한 스릴보다는 잔잔하게 즐길 수 있는 야외 액티비티를 원한다면, 퀸스타운에서 그림 같은 절경을 지닌 인근의 주요 도시로 이어지는 퀸스타운 트레일을 따라 즐기는 자전거 여행이 제격이다. 현지 포도원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미식과 와인까지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 코스다. 뉴질랜드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