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베르사유 왕실채원 서울텃밭 개장 900일, 프랑스 속 한국 되었다

다양한 축제 통해 판소리, 민요, 한식 등 한국의 멋과 맛 알리는 문화구심점

이성훈 | 기사입력 2018/11/17 [01:19]

베르사유 왕실채원 서울텃밭 개장 900일, 프랑스 속 한국 되었다

다양한 축제 통해 판소리, 민요, 한식 등 한국의 멋과 맛 알리는 문화구심점

이성훈 | 입력 : 2018/11/17 [01:19]

프랑스 베르사유 왕실채원의 서울텃밭은 한국-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고, 도시농업 가치확산과 친환경 농업 발전을 위한 교류를 위해 프랑스 국립조경학교와 함께 조성한 공간이다. 베르사유 왕실채원 정원사가 직접 관리하며 서울텃밭을 소개하는 안내 간판과 작물 표지판도 한국어와 불어로 표기해 운영되고 있다.

▲ 베르사유 왕실채원 서울텃밭


2016년 개장 당시 60㎡ 규모로 조성된 서울텃밭은 현재 140㎡규모로 2배 이상 확대되어 운영 중이다. 현재 텃밭에는 봉선화,  허브류, 식용꽃 등 수려한 색감으로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는 꽃들과 우리 식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토종콩, 배추, 무, 도라지 등 41종의 우리 농작물이 재배되고 있으며, 텃밭은 2020년까지 운영된다.

▲ 한복의 아름다운 맵씨를 설명 듣는 관광객들


지난 10월 6일에는 루이 14세 시대에 조성된 베르사유 왕실채원에서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 대목이 흘러나왔다. 뿐만 아니다. 우쿨렐레로 연주하는 도라지 타령과 김덕수 사물놀이 명인에게 직접 배운 설장구 소리가 이어지고, 온 관객이 함께 부르는 진도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 민요, 우클렐라 연주, 춤사위가 어우러진 행사


2016년 6월 1일 문을 열어, 오늘로 900일을 맞이한 프랑스 베르사유 왕실채원의 서울텃밭에서는 수확 때마다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리는 풍미(豐味)축제가 열린다. 프랑스 속 한국으로 자리 잡은 서울텃밭은 한국의 문화가 확산되는 구심점이자, 현지 교포들에게는 제 2의 고향으로 자리 잡고 있다.

▲ 진도아리랑을 부르며 즐거워하는 교포 및 관광객들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서울텃밭이 프랑스 내 교포들의 만남의 장이자 한식과 문화 콘텐츠 등 우리의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서울텃밭이 서울의 도시농업을 세계 각국에 알리는 홍보대사로서, 다양한 행사와 상호 협력을 통하여 유럽 속 한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