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페루 북부, 론리플래닛 선정 2019 최고의 여행지 지역 부문 3위

고대 요새 쿠엘랍 케이블카 신설 및 직항 증편으로 관광객 접근 용이해져

김미숙 | 기사입력 2018/11/16 [09:27]

페루 북부, 론리플래닛 선정 2019 최고의 여행지 지역 부문 3위

고대 요새 쿠엘랍 케이블카 신설 및 직항 증편으로 관광객 접근 용이해져

김미숙 | 입력 : 2018/11/16 [09:27]

페루관광청은 페루 북부 지역이 론리플래닛(Lonely Planet)이 선정한 2019 최고의 여행지 지역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다. 페루 북부는 남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의 발상지이며,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자연 그대로의 풍경을 간직한 곳으로 남아메리카 여행의 정수로 손꼽히고 있다.

▲ 페루북부-고대 요새 쿠엘랍 유적지 전경


특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유적 중 하나인 고대 요새 쿠엘랍(Kuélap)이 페루 북부지역 해발 3,000m 고지대에 위치해있다. 성벽의 높이만 약 20m에 이르며, 잉카제국 이전에 이 지역을 지배했던 차차포야 문명에 의해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쿠엘랍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차차포야 문명의 쇠퇴 이후 약 400년간 숨겨져 있다가 뒤늦게 발견되었다.

▲ 페루 북부-양가누코 계곡  


론리플래닛은 최근 쿠엘랍까지 운행되는 케이블카 신설과 리마에서의 항공편 증가로 이 지역을 이전보다 쉽게 방문할 수 있어 페루 북부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이번 론리플래닛이 선정한 2019 최고의 여행지 지역 부문 명단에는 페루 북부 지역을 비롯해 이탈리아 피에몬테(Piemonte)와 미국 캐츠킬 산맥(Catskill Mountains) 등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한편, 페루에는 쿠엘랍 외에도 고대 문명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다수의 유적지가 있다. 대표적인 예로는 세계 7대 불가사의인 잉카의 도시 마추픽추, 아메리카 대륙 최초의 문명 카랄 신성 도시, 드넓은 평원에 그려진 거대 지상화 나스카 라인 등이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