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의 마터호른 고성 거류산 으로 떠나는 가을산행

산이 그 자리에 멈춰섰다는 황당하면서 신비함을 담은 거류산의

박미경 | 기사입력 2018/11/16 [01:01]

한국의 마터호른 고성 거류산 으로 떠나는 가을산행

산이 그 자리에 멈춰섰다는 황당하면서 신비함을 담은 거류산의

박미경 | 입력 : 2018/11/16 [01:01]

고성의 대표 명산 중 하나인 거류산(巨流山)은 해발 571.7m로 산 모양이 알프스산맥의 마터호른(Materhorn)과 닮아 한국의 마터호른으로 불린다. 옛날 옛적 아낙이 부엌에서 밥을 짓다 바다로 걸어가는 산을 보고 놀라 산이 걸어간다고 소리쳤더니 산이 그 자리에 멈춰섰다는 황당하면서 신비함을 담은 거류산의 전설이 전해진다. 이에 걸어가던 산이라는 뜻으로 걸어산으로 불리다 조선후기부터 지금의 거류산으로 불리게 됐다고 한다.

▲ 거류산거북바위


거류산 등산코스는 엄홍길전시관에서 출발해 문암산~거류산 정상~거북바위~장의사를 경유하는 왕복 7.7㎞(4시간 소요)와 정상을 경유하지 않는 왕복 4㎞(2시간 소요) 코스가 있다. 거류산은 소가야시대의 흔적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산 정상 부근으로 가면 수천년 전 소가야때 신라의 침입을 막기 위해 돌을 쌓아 만든 거류산성이 나온다.

▲ 거류산성


성벽이 많이 무너져 정확한 규모는 알 수 없으나 지금 남아있는 600m가량의 성벽은 높이 3m, 넓이 4m 규모를 보이고 있다. 거류산 정상을 뒤로하고 하산하는 길에 거북이가 정상을 향해 오르고 있는 듯 한 모습의 거북바위가 보인다. 자손이 귀한 집안의 아낙네가 거북바위를 오르면 자손이 번창하고 동시에 수명도 길어진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거북바위에 올라서면 드넓게 펼쳐진 당동만을 볼 수 있다.

특히 이곳 거북바위에서 바라본 당동만은 흡사 한반도를 보는 듯하다. 깊어가는 가을 황금빛 가을 들판과 단풍으로 물들어가는 가을산을 만끽하고 싶다면 가을이 가기 전 고성 거류산을 방문해보길 추천한다. 특히 오는 24일 고성 출신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거류산 등산축제가 열려 더욱 의미있는 가을의 추억을 선사해줄 것으로 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