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에서 가을 정취 만끽하세요

노랗게 물든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 이 가을철 가족 나들이 명소

이소정 | 기사입력 2018/10/30 [06:10]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에서 가을 정취 만끽하세요

노랗게 물든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 이 가을철 가족 나들이 명소

이소정 | 입력 : 2018/10/30 [06:10]

노랗게 물든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 이 가을철 가족 나들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울산시는 태화강에서 도심 속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명소로 태화강지방정원 내 철새생태원 은행나무 정원을 추천했다. 태화강지방정원 철새생태원에 조성된 은행나무 정원은 태화강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 같은 느낌을 주는 곳으로 가족과 친구, 연인과 가볼 만한 가을철 나들이 장소로 안성맞춤인 곳이다.

▲ 태화강 은행나무 정원 _ 울산광역시  


철새생태원에는 공원 조성 이전부터 40년~50년생 아름드리 은행나무 150주가 자리 잡고 있었다. 또 은행나무 주변으로 산책로와 꽃길이 조성돼 산책하기에 좋은 명소가 되었다. 11월 초 은행나무에 본격적으로 단풍이 들면 노란 은행잎이 장관을 이뤄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 아름다운 사진을 담고 싶은 사진작가들의 인기 있는 장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태화강 국화    


울산시에서는 방문객 편의를 위해 정원 주변으로 빨간 전화기 등 다양한 포토존을 설치하고, 태화강 억새와 십리대숲 대나무를 재활용해 원두막 1동과 흔들 그네 등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국가정원 지정과 연계해 우리 시민들이 타 지역이나 산으로 멀리 가지 마시고 도심 속 태화강지방정원에서 가을 국화 향기와, 노란 단풍이 든 은행나무, 억새의 장관을 만끽하면서 가을의 정취를 느끼길 바란다 라고 전했다. 한편 가을철 태화강지방정원에는 철새생태원에 노란 단풍이 물든 은행나무 정원 뿐만 아니라 4천만송이의 그윽한 가을 국화 향기, 실개천 중심으로 은빛물결의 물억새 등이 장관을 이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