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붓한 책방에서 즐기는 가을 사색, 원주 작은 서점 ④

책꽂이를 채우고, 커피 향 그윽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한다

이성훈 | 기사입력 2018/10/29 [03:21]

오붓한 책방에서 즐기는 가을 사색, 원주 작은 서점 ④

책꽂이를 채우고, 커피 향 그윽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한다

이성훈 | 입력 : 2018/10/29 [03:21]

원주의 책방은 오붓하다. 작은 서점이 산골에, 골목 뒤쪽에 한적하게 둥지를 틀었다. 책방 주인의 정성이 담긴 책이 소박한 책꽂이를 채우고, 커피 향 그윽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한다. 터득골북샵, 스몰굿씽, 책방 틔움 등이 원주에서 만나는 작은 책방이다. 터득골북샵은 산골에 터를 잡았다. 흥업면 대안리의 옛 지명이 터득골이다.

▲ 터득골북샵 전경


출판 기획자와 동화 작가 출신 주인 내외가 터득골에 정착한 지 10년이 넘었고, 2년 전에 문을 연 산골 책방은 도심을 벗어난 작은 쉼터로 자리매김했다. 찾아가는 길은 녹록지 않다. 시골길을 따라 굽이굽이 달린 뒤 비탈로 접어들어야 한다. 터득골북샵은 숲 속 산채 같은 투박한 외관으로 외지인을 반긴다. 텃밭을 지나 올라서면 햇볕에 기대 책을 볼 수 있는 야외 공간이 나오고, 그윽한 나무 향 너머 책방으로 이어진다.

▲ 터득골북샵의 내부 서가


터득골북샵은 마음과 닿는 책을 지향한다. 명상, 자연 등 마음과 삶을 다독이는 책을 주제로 삼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그림책도 있다. 시중에 회자되는 베스트셀러 대신 책방 주인이 엄선한 책이 따뜻하게 서가를 채운다. 차와 음식을 맛보는 공간은 아늑하다.

▲ 터득골북샵 카페 공간    


브런치샌드위치에 곁들이는 샐러드는 직접 재배한 채소를 사용하며, 드립 커피와 북인도 차이티(Chai tea), 오미자차도 향기를 더한다. 책방 가옥뿐 아니라 나무 탁자, 음식을 내는 그릇, 담에 걸린 새집 등에도 주인 내외의 지인인 예술가의 손길이 서렸다.

▲ 터득골북샵 야외테라스  


터득골북샵에서는 북 스테이가 가능하다. 숲과 자연에서 책 향을 맡으며 여유롭게 가을밤을 즐기기 좋다. 책방에서 산길로 연결되는 뒤쪽에는 작은 공연장이 있으며, 책과 예술을 테마로 숲 속 강좌와 캠프가 열린다. 서점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문을 열며, 월·화요일에 쉰다.

▲ 예술미 깃든 터득골북샵의 그릇 장식    


판부면 매봉길에 자리한 스몰굿씽은 작지만 의미 있는 공간을 지향한다. 서점 이름은 레이먼드 카버의 소설집 《대성당》에 실린 단편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A Small Good Thing)에서 따왔다. 이곳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의 작은 쉼터를 꿈꾼다.

▲ 스물굿씽 내부 공간  


도심 변두리에 들어선 서점은 외관부터 살갑다. 뒷골목 3층 가옥에 낙엽이 내려앉은 마당이 있고, 골든레트리버 감자가 담장을 지킨다. 마당을 가로질러 나무 문을 슬며시 열면 스몰굿씽이다. 주인은 원래 회계사였다. 한때 귀농을 꿈꾸다 원주에 정착했고, 책이 좋아 출판사에서 아르바이트하던 기억을 되살려 3년 전에 서점을 열었다.

▲ 스몰굿씽 카페공간


서점은 빈티지한 북카페 형식을 띤다. 한쪽에 긴 탁자가 있고, 오래된 책상과 의자가 책꽂이를 바라보며 성기게 놓였다. 책과 바가 어우러진 공간에서는 주인장이 직접 내린 드립 커피와 홍차를 맛볼 수 있다. 붉은 벽돌이 드러난 서가에 꽂힌 책은 1000종이 넘는다.

▲ 스몰굿씽 서가    


오픈 초기에는 독립 서적을 다뤘지만, 최근에는 취향에 따라 가볍게 읽을 만한 책을 갖췄다. 스몰굿씽에서는 책 애호가를 대상으로 작지만 의미 있는 활동도 한다. 드로잉 작가와 만남, 글쓰기 워크숍 같은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한다. 서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문을 열며, 화요일에 쉰다.

▲ 책방 틔움 심야책방 포스터    


다양한 독립 출판물을 만나려면 책방 틔움으로 발길을 옮긴다. 원주역 인근에 자리한 서점은 소장한 책 95% 이상이 독립 서적이다. 손님 역시 홀로 책을 출판하려는 예비 작가와 동네 책방에 흥미를 느끼는 청년 애호가다.  인터넷 서점과 대형 서점에서는 보기 힘든 독립 서적이 대부분이며, 카페로 사용되던 공간을 개조해 지난 1월에 독립 서적 전문 책방으로 문을 열었다. 수익금은 지역 청소년을 위한 지원금으로 활용된다. 책방 틔움이 위치한 학성동 일대는 원주 구도심으로, 빈집이 많고 도심 재생의 수순을 밟는 지역이다.

▲ 책방 틔움 내부    


책방 틔움의 책은 스펙트럼이 넓다. 여행기와 에세이를 포함해 사랑, 이별, 병상 일기 등 다양한 소재를 담는다. 한 달에 한 번꼴로 독립 출판물 관련 모임을 마련하고, 초보 작가와 디자이너가 품앗이로 작업하기도 한다. 서점에 붙은 엽서에는 책 쓰기에 입문한 작가의 감사 인사가 빼곡하다.

▲ 책방 틔움의 독립서적과 카페공간  


매달 마지막 금요일 밤은 책방 틔움의 흥미진진한 시간이다. 책, 인문학 등 다양한 주제로 심야책방을 연다. 11월에는 술의 인문학을 테마로 술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책방에서는 이 지역 유자로 만든 유자차, 식혜 외에도 동네 한의사가 추천하는 쌍화차, 공정 무역 커피 등을 제공한다. 서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문을 연다.

▲ 박경리 문학공원 가을 풍경    


문향 원주 나들이는 곳곳에 있는 예술 공간이 운치를 더한다. 박경리문학공원은 가을 산책로 따라 박경리 선생의 유작과 옛집을 만나는 곳이다. 선생은 소설 《토지》 4~5부를 이곳 단구동 자택에서 집필했다. 선생이 직접 가꾸던 텃밭, 고양이와 함께한 조각상에 기대 한가로운 오후를 보내기 좋다.

▲ 박경리 문학공원 생가와 조각상    


원주 반곡역사(등록문화재 165호)는 작은 갤러리로 단장한 간이역 역사이자, 근대 문화유산이다. 1940년대 초에 지은 역사(驛舍)는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까지 아픈 역사(歷史)를 겪었지만, 2009년에 실내와 마당을 회화 작품과 조각, 사진을 전시한 갤러리로 꾸몄다. 중앙선 개량 구간이 개통되면 반곡역은 기차가 서지 않는 추억의 간이역으로 남는다.

▲ 근대문화유산인 반곡역사    


뮤지엄 산은 원주를 상징하는 대표 예술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안도 타다오와 제임스 터렐의 작품이 한국의 가을 하늘과 어울려 멋스럽다. 한국 관광 100선에 든 뮤지엄 산은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워터가든, 국내 최초의 종이 전문 박물관 페이퍼갤러리 등이 인상적이다.

▲ 뮤지엄산 야외테라스


뮤지엄 산에서 나서는 길은 원주의 새 명소인 소금산출렁다리로 이어진다. 원주소금산출렁다리는 국내에서 가장 긴(200m) 산악 보도교로, 100m 높이에서 섬강 지류가 아찔하게 내려다보인다. 출렁다리 입장료는 유료(3000원, 2000원은 원주사랑상품권으로 반환)로 전환됐으며, 다리 건너 소금산 정상까지 가을 산행도 즐길 수 있다.

 

▲ 소금산 출렁다리와 섬강지류    


○ 당일여행 : 터득골북샵→스몰굿씽→박경리문학공원→책방 틔움

 

○ 1박 2일 여행 : 첫날_터득골북샵→원주 반곡역사→박경리문학공원→책방 틔움 / 둘째날_스몰굿씽→미로예술원주중앙시장→뮤지엄 산→원주소금산출렁다리


○ 관련 웹 사이트
 - 원주시 문화관광 http://tourism.wonju.go.kr
 - 터득골북샵 http://blog.naver.com/borrysim25
 - 스몰굿씽 http://smallgoodthing.blog.me
 - 뮤지엄 산 www.museumsan.org
 - 박경리문학공원 http://tojipark.wonju.go.kr


○ 문의
 - 원주시청 관광과 033-737-5133
 - 터득골북샵 033-762-7140
 - 스몰굿씽 070-8881-7601
 - 책방 틔움 033-743-5564
 - 박경리문학공원 033-762-6843
 - 뮤지엄 산 033-730-9000
 - 원주소금산출렁다리 033-731-4088


○ 잠자리
 - 베니키아호텔비즈인 : 원주시 만대로, 033-748-0100, www.biz-inn.co.kr (베니키아)
 - 호텔K : 원주시 시청로, 033-812-3000, https://hotelk.modoo.at (한국관광품질인증)
 - 한솔오크밸리리조트 : 지정면 오크밸리2길, 033-730-3500, www.oakvalley.co.kr
 - 백운산자연휴양림 : 판부면 백운산길, 033-766-1063, www.huyang.go.kr


○ 먹거리
 - 치악산묵집 : 묵밥·콩탕, 원주시 계륜1길, 033-734-7013
 - 원주복추어탕 : 추어탕, 원주시 치악로, 033-762-7989
 - 운채 : 뽕잎황태밥, 원주시 고문골길, 033-747-1993
 - 회촌농가맛집토요 : 보쌈정식, 흥업면 매지회촌길, 033-763-2923

○ 주변 볼거리 : 미로예술원주중앙시장, 구룡사, 원주한지테마파크, 원주 거돈사지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