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동 송호관광지 에서 즐기는 감성 캠핑

금강과 100년 송림 속에서 즐기는 특별한 힐링의 시간

이소정 | 기사입력 2018/10/26 [01:05]

영동 송호관광지 에서 즐기는 감성 캠핑

금강과 100년 송림 속에서 즐기는 특별한 힐링의 시간

이소정 | 입력 : 2018/10/26 [01:05]

금강과 100년 송림이 어우러진 명품 휴양지인 충북 영동 송호관광지의 가을이 깊어가면서 아날로그 캠핑족의 힐링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이 관광지는 오토캠핑이 아닌 아날로그 캠핑으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전국의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다. 특히 양산팔경 중 6경인 송호관광지는 금강 줄기를 따라 28만4천㎡의 터에 수령 100년이 넘은 소나무 숲이 어우러진 최고의 절경을 자랑한다.

▲ 송호관광지 송호리 가을 캠핑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소나무 숲에서 삼림욕을 즐기고 어둠이 내리면 소나무 사이로 별빛도 바라보며 고즈넉한 자연 정취도 만끽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특히 한가을에 접어드는 요즘 오색단풍으로 물들어가고 가을의 정취가 깊어지면서 꾸준히 캠핑족과 사진작가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텐트 사이트 220개, 캐러밴 10동, 원룸 1동과 화장실, 급수대, 취사장 등 편의시설들이 잘 갖춰져 있다.

특히 깔끔하고 모던한 감각이 돋보이는 카라반은 색다른 추억 쌓기에 좋다. 조리대, 전자레인지, 침대 등 기본 숙박 편의시설도 내부에 오목조목 잘 구성돼 있어 소중한 이들과 오붓한 휴식과 자연의 운치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다. 현재 3∼4인용 6대와 7∼8인용 4대가 운영 중이다. 이 송호관광지는 11월까지 캠핑족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이곳 캠핑장에서는 즐길 거리가 많다. 부대시설인 디오니소스정원, 산책로, 와인체험정원, 영동와인갤러리 등이 조성돼 특별한 테마 관광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송호관광지 중심으로 금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걸을 수 있는 6㎞ 웰빙 관광코스인 양산팔갈 금강둘레길은 자연 탐방길로 사랑받고 있다.

올해 5월 새롭게 개장한 수상레저시설인 카누카약체험장은 9월까지 본격 운영돼 가족 단위 이용객과 청소년들에게 다이내믹한 즐길 거리로 큰 호응을 얻었다. 잠시 재정비 기간을 거쳐 내년 5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송호관광지는 캠핑 마니아들에게 여가문화를 즐기는 최적의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라며 유유히 흐르는 금강을 벗 삼아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자연의 정취를 흠뻑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입장료 외 시설사용 요금은 텐트 사이트 1박당 1만 원, 원룸 8∼12만원, 3∼4인용과 7∼8인용 캐러밴은 각각 6∼10만 원, 10∼15만 원이며 예약은 영동군통합예매발권시스템(portal.yd21.go.kr)에서 할 수 있다. 주변에는 영국사, 천태산 등 영동 대표 관광지가 산재해 볼거리가 풍부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