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페루, 세계적인 호텔 오픈 잇따라

페루 찾는 세계 여행객들은 다양한 가격대의 우수한 호텔 선택

박미경 | 기사입력 2018/09/18 [06:19]

페루, 세계적인 호텔 오픈 잇따라

페루 찾는 세계 여행객들은 다양한 가격대의 우수한 호텔 선택

박미경 | 입력 : 2018/09/18 [06:19]

페루에 세계적인 호텔 그룹들이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페루관광청은 세계적인 호텔 기업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페루를 찾는 전 세계 각국의 여행객을 맞이하기 위한 신규 호텔을 연이어 오픈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최근 스타우드, 웨스틴 등을 잇따라 인수합병하며 사세를 확장 중이다. 특히 페루에서는 이 곳을 찾는 여행객의 특징과 현지의 수요를 고려한, 자사의 5개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 리마 산 이시드로 전경


그 중, 가장 먼저 밀레니얼(Millennials) 세대 여행객을 타깃으로 한 알로프트(aloft)가 오는 11월, 리마 미라플로레스(Miraflores)에 문을 연다. 내년에는 리마의 코스타 베르데(Costa Verde)에도 알로프트 호텔이 추가로 신설된다. 호텔이 위치할 두 지역은 최근 젊은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일명 예술가의 거리, 바랑코(Barranco)와 인접해 있으며, 패러글라이딩∙서핑과 같은 리마 대표 액티비티 장소와도 가까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 리마 메리어트 호텔 앞 전경


이후 메리어트 계열의 페이필드(Fairfield)∙목시 호텔(Moxy Hotels)∙델타 호텔(Delta Hotels)∙코트야드(Courtyard) 등도 2021년까지 페루 북부 타라포토(Tarapoto), 리마 미라플로레스와 산 이시드로(San Isidro), 리마 국제공항에 신규 론칭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여행객들은 메리어트, 벨몬드, 힐튼 등 다양한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어, 여행 목적에 맞게 폭 넓은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