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원시, 무술년 마산만날제 개최

고려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모녀간의 애틋한 상봉 전설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9/14 [09:33]

창원시, 무술년 마산만날제 개최

고려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모녀간의 애틋한 상봉 전설

양상국 | 입력 : 2018/09/14 [09:33]

모녀 상봉을 주제로 한 창원의 한가위 대표 축제인 무술년 마산만날제 행사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마산합포구 만날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전통향기가 빛나는 한가위 대표 축제인 마산만날제는 고려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모녀간의 애틋한 상봉 전설을 바탕으로 만남과 그리움을 화합의 장으로 승화시켜 가족의 소중함과 민속문화의 가치를 찾는 행사이자 600년 전통을 이어온 우리 지역 고유의 전통예술 축제다.

▲ 마산만날제


이번 행사는 25일 한가위 음악회를 시작으로 27일까지 제의마당, 공연마당, 민속마당으로 나눠 열리며, 26일에는 당산제, 길놀이를 비롯해 시민 안녕과 창원시 발전을 기원하는 고유제, 개막식 등이 행해진다. 또 광려산 숯일소리, 민속줄타기, 시민 장기 및 노래자랑 등이 개최되며 이밖에도 전국학생 풍물대회, 동대항 민속놀이 대회, 다문화 한마당, 상봉스튜디오, 장사씨름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명절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축고제 및 개막식은 26일 오후 3시 30분에 만날공원 주 무대에서 열린다. 시문화예술과장은 올해는 많은 시민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므로 대중교통이나 도보를 이용하고 만날공원으로 가는 방향의 경남대 주차장을 임시주차장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