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추천하는 낭만 가득 이색 가을 여행지

별이 빛나는 호수에서의 하룻밤부터 다양한 지역 축제까지

박소영 | 기사입력 2018/09/04 [10:25]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추천하는 낭만 가득 이색 가을 여행지

별이 빛나는 호수에서의 하룻밤부터 다양한 지역 축제까지

박소영 | 입력 : 2018/09/04 [10:25]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한국인 여행객을 위한 가을에 여행하기 좋은 여행지를 소개했다. 티롤 주 외츠탈에 위치한 피버그 호수(Lake Piburger)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자연절경을 감상하기에 좋은 장소다. 여행객들은 드넓게 펼쳐진 산능선과 탁 트인 호수를 바라보며, 그 동안 움츠려있던 마음까지 한번에 뻥 뚫리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이 곳은 가벼운 산책이나 러닝을 즐기기에도 좋다. 호숫가에서 주차장까지 이르는 1시간여 코스 또는 호숫가 인근의 4시간여 코스를 이용하면 된다. 

▲ 피버그 호수


눈과 마음을 자연경관을 감상하며 정화했다면, 흥겨운 분위기 가득한 지역 축제를 찾아보자. 매년 10월에는 인스부르크의 노르트케테(Nordkette) 가을 축제가 개최된다. 제그루베(Seegrube)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3주 동안 라이브 뮤직과 오스트리아 알프스 지방의 전통 춤인 슈플라틀러(Schuhplattler) 공연 등의 다양한 즐길 거리를 구경할 수 있으며, 현지의 맛이 담긴 요리도 선보인다.

▲ 태근브룬 바인굿    


축제의 흥겨움을 가슴에 담고, 케른텐 주 장크트 바이트 안 데어 글란(St. Veit an der Glan)의 태근브룬 바인굿(Taggenbrunn Weingut)으로 즐거운 와인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이 곳은 케른텐 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와이너리로, 여행객들은 당해 생산된 신선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호이리거(Heuriger)를 방문할 수도 있다. 특히, 녹음 짙은 와이너리를 바라보며 우뚝 서 있는 조각상 시간의 여신 옆에서는 오스트리아 여행을 추억할 수 있는 기념사진을 남기거나 와이너리 내 숙박 시설에서 하룻밤을 지내는 것도 좋다.

▲ 크림믈 폭포


여행의 노곤함을 꿈 같은 시간으로 만들어줄 특별한 잠자리도 놓칠 수 없을 것. 밀슈타트 호수(Lake Millstätter See)에 인접한 숙소 빌라 포스틸리온 암 제(Villa Postillion am See)의 특별한 객실 비박 언더 더 스타(Bivouac under the stars)에서는 오스트리아의 별이 빛나는 밤을 감상하며 야외에서의 낭만을 즐길 수 있다. 특히, 호텔에서 제공하는 4성급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어, 투숙객은 불편 없이 이 곳의 쾌적함과 편리함을 누릴 수 있다.

최근 꽃보다 할배에 방송되며 다시 한번 주목 받은 볼프강 호수(Lake Wolfgang)도 오스트리아 가을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광지다. 가을이 되면 울긋불긋한 단풍으로 장관을 이루는 이 곳은 멋진 경관과 함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도 만나볼 수 있다. 가을이면 그 해의 첫 수확 축제(Harvest Festival)가 열리며, 10월 3째주 주말에는 세계적인 러닝 대회인 런 어라운드 볼프강제(Run around the Wolfgangsee)도 개최된다.

끝으로 유럽에서 가장 높은 폭포 크림믈 폭포(Krimml Waterfalls)로 발길을 돌려보자. 여름에는 하루 1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려들 정도로 인기인 이 곳은 늦가을부터는 380m의 폭포가 얼어붙어 장관을 이룬다. 오스트리아관광청 _ 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