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갈치낚시터 에서 맛보는 은빛 갈치의 손맛

낚시객들이 갈치 낚싯배에 올라 밤낚시의 묘미를 즐기는 가운데

김미숙 | 기사입력 2018/08/06 [07:45]

영암 갈치낚시터 에서 맛보는 은빛 갈치의 손맛

낚시객들이 갈치 낚싯배에 올라 밤낚시의 묘미를 즐기는 가운데

김미숙 | 입력 : 2018/08/06 [07:45]

영암군은 오는 11일부터 11월30일까지 삼호읍 삼포리 영암현대삼호중공업앞 해상에서 가을철 갈치 낚시터를 운영한다. 낚시객들이 갈치 낚싯배에 올라 밤낚시의 묘미를 즐기는 가운데 찬란한  은빛 갈치의 짜릿한 손맛이 낚시객들의 쏠쏠한 재미를 더 해 준다. 갈치 낚시 구역은 항만구역으로 선박의 안전한 통행을 위해 조업이 금지된구역이지만 목포해수청, 해경 등과 협의를 거쳐 2015년부터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 갈치낚시터


영암군은 안전한 갈치 낚시터 운영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낚시어선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함은 물론 낚시어민들에게는 안전교육을 실시하였다. 군관계자는 어민들의 소득 향상과 더불어 갈치낚시터가 영암을 대표하는 사랑받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6년에는 15,598명의 낚시객들이 영암군 갈치낚시터를 찾았으며  약 6억2천4백만원의 소득을 올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 광양시 광양읍 서천변에 폭염을 이겨낸 백일홍 활짝 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