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 여름 손님맞이 준비 한창이다

개장 후 매년 이용객이 증가해 지난해 개장 이래 최대인 6만4천여명이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6/14 [17:26]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 여름 손님맞이 준비 한창이다

개장 후 매년 이용객이 증가해 지난해 개장 이래 최대인 6만4천여명이

양상국 | 입력 : 2018/06/14 [17:26]

보은군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이 본격적인 여름철 휴가기를 앞두고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산외면 장갑리에 있는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은 2016년 개장 후 매년 이용객이 증가해 지난해 개장 이래 최대인 6만4천여 명이 다녀갔으며 가족 단위 힐링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군은 올해 여름철 성수기인 7∼8월 이용객이 20,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 수영장 


군은 이를 대비해 각 숙박동의 시설물을 정비하고 실내외 청결을 유지 하는 등 이용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한 만반의 준비에 한창이다. 또 오는 22일 물놀이장 개장을 앞두고 안전관리원 배치, 그늘막 설치 등 시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곳 물놀이장은 일반 풀장과 유아 풀장이 갖춰져 있으며 8월 말까지 시설 이용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이 밖에도 숲 해설, 목공예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가족 단위 이용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휴양림을 찾는 이용객들이 편안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친절한 서비스 제공 및 시설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


한편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은 세미나실과 식당을 갖춘 숲 속 수련관 1동, 테라스 하우스 3실, 시나래마을 5실, 알프스빌리지 5실, 숲 속의 작은집 4실, 숲 속의 집 4실, 산림휴양관 13실 등 1일 최대 287명을 수용할 수 있는 34개의 객실과 물놀이장, 어린이놀이터, 풍차정원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예약은 예약하고자 하는 달의 전달 1일부터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
쉬GO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