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원에서 열리는 한국전통국악축제

국악인 등 400여 명이 모여 한국전통국악 경연대회를 연다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5/30 [00:09]

창원에서 열리는 한국전통국악축제

국악인 등 400여 명이 모여 한국전통국악 경연대회를 연다

이형찬 | 입력 : 2018/05/30 [00:09]

(사)영남전통예술진흥회가 주최하는 2018 제22회 창원야철전국국악대전이 8월 4일부터 8월 5일까지 창원 늘푸른전당에서 개최돼 전국의 국악꿈나무, 국악인 등 400여 명이 모여 한국전통국악 경연대회를 연다. 이 대회는 지난 21년간 개최되면서 국악의 모든 장르를 경연해 인재를 뽑고, 이 인재들이 성장해 국악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정도로 전국 규모의 국악경연대회로 자리잡았다.

▲ 창원야철전국국악대전


올해 대회는 일반부, 고등부, 초중등부, 신인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에서 무용, 관악, 현악, 성악, 타악, 가야금병창 등 6개 장르 19개 분야를 비롯해 지도자상과, 공로상을 수여하고, 창원시장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교육부장관상, 국회의장상, 국회교육문화관광위원장상, 경남도지사상, 경남교육감상,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상 등이 수여될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땅끝마을 맴섬 일출보고 희망을 충전하세요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