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구를 지키는 습지의 힘을 느낄수 있는 태안 두웅습지

국내에서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곳 가운데 강화 매화마름군락지 다음으로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5/28 [03:14]

사구를 지키는 습지의 힘을 느낄수 있는 태안 두웅습지

국내에서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곳 가운데 강화 매화마름군락지 다음으로

이성훈 | 입력 : 2018/05/28 [03:14]

두웅습지는 국내에서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곳 가운데 강화 매화마름군락지 다음으로 규모가 작다. 전체 면적 6만 5000㎡(약 2만 평) 가운데 물에 잠긴 부분은 훨씬 좁아서 초등학교 운동장만 하다. 데크와 흙길로 된 습지 산책로를 한 바퀴 도는 데 15분이면 충분하다.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곳이라는 정보에 순천만이나 우포늪 같은 곳을 기대했다가는 실망하기 십상이다.

▲ 신두리해안사구의 사구배후습지인 두웅습지  


두웅습지는 사구 배후습지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사구 지대 뒤에는 평지나 산지가 있고, 사구 지대와 산지 경계부에는 담수가 고이는 배후습지가 형성된다. 두웅습지는 신두리해안사구의 배후습지라는 지형적인 의미와 희귀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적 중요성을 인정받아 2001년 태안신두리해안사구와 함께 천연기념물 431호로 지정했고, 2002년에는 환경부와 해상수산부에서 습지보호지역과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했다.

▲ 아담한 규모지만 신두리해안사구를 지키는 두웅습지


2007년에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됐다. 겉모습만 보고 실망해서 돌아가지 말고 안내소 문을 두드려보자.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해설사가 상주한다. 30~60분 동안 두웅습지의 형성 과정과 의미, 습지에서 살아가는 동식물에 대해 들려준다.

▲ 두웅습지의 마스코트인 금개구리는 멸종위기 2급의 보호종이다  


두웅습지는 자그마한 규모에 비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멸종 위기 야생생물 금개구리다. 배 쪽이 황금처럼 누런빛을 띠는 금개구리는 참개구리보다 약간 작고, 밝은 녹색 등에는 줄무늬가 2개 있다. 개체 수가 적고 잘 움직이지 않아 찾기 힘들다. 5월 말부터 6월 중순까지 번식기라서 울음소리를 듣거나 모습을 관찰할 확률이 높다. 습지 내 초록색 울타리를 친 곳이 금개구리 서식지다.

▲ 습지해설을 들으며 데크 산책로를 걷는다   


멸종 위기 야생생물 표범장지뱀과 맹꽁이도 두웅습지에 있다. 이밖에 유혈목이와 도롱뇽 같은 양서·파충류, 노랑부리백로와 왜가리, 알락꼬리마도요, 쇠기러기, 종다리, 흰물떼새 등 조류도 이곳을 둥지 삼아 살아간다. 시간대와 계절에 따라 관찰할 수 있는 생명체가 다른데, 개미귀신은 아무 때나 쉽게 보인다.

▲ 두웅습지 바닥은 신두리해안사구 지하수와 연결돼 마르지 않는다  


명주잠자리 애벌레로, 모래에 깔때기 모양 함정을 만들고 거기 빠진 개미나 작은 곤충을 잡아먹는다. 솔숲 아래 모래땅에 개미지옥이 많다. 두웅습지 해설 중에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가장 인기 있는 부분이 개미귀신을 보여줄 때라고.습지에서 살아가는 식물도 특색 있다. 자주 눈에 띄는 갈대나 억새, 부들, 해당화 외에 쉽싸리, 매자기, 부처꽃, 이삭사초, 창포, 애기마름, 참통발 등 설명을 듣고 보면 하나같이 소중한 습지식물이다.

▲ 모래언덕에서 순비기언덕으로 가는 길  


두웅습지는 바닥이 신두리해안사구의 지하수와 연결돼 가뭄이 들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 덕분에 이곳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동식물에게 안정적인 생태 환경을 제공한다. 두웅습지가 오염되거나 파괴되면 신두리해안사구까지 영향이 미친다. 신두리해안사구를 지금 모습 그대로 지켜주는 게 두웅습지인 셈이다.

▲ 두웅습지에서 많이 보이는 쉽사리


두웅습지에서 신두리해안사구 주차장까지 차로 3분, 걸어서 20분 걸린다. 사구 안내도에 두웅습지가 표시되었고, 신두리사구센터 전시 중에 두웅습지가 한 코너를 장식한다. 습지 모형에 금개구리와 맹꽁이가 귀여운 얼굴로 맞이하고, 금개구리 울음소리도 나온다. 신두리사구센터는 신두리해안사구를 보호하고 방문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시설로, 사구를 둘러보기 전에 전시물을 관람하는 게 좋다.

▲ 신두리 사구센터 안의 두웅습지 전시 코너 


사구 탐방할 때 모래언덕과 순비기언덕까지 가는 A코스(1.2km, 30분 소요)를 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구의 속살을 두루 살피기 좋은 B코스(모래언덕-초종용군락지-고라니동산-엽낭게달랑게-순비기언덕, 2km, 1시간 소요)를 추천한다. 시간이 넉넉하면 곰솔생태숲, 작은별똥재, 해당화동산이 더해진 C코스(4km, 2시간 소요)도 좋다. 6월에는 해당화가 만발해 매혹적인 향기를 풍기고, 통보리사초와 갯그령, 갯방풍 등 사구식물의 왕성한 생명력이 느껴진다.

▲ 큰연못 주위로 아이리스가 피어나는 천리포수목원


국제수목학회가 아시아 최초로 세계의 아름다운 수목원에 선정한 천리포수목원은 1년 내내 꽃이 피고 진다. 6월에는 작약과 수국, 아이리스가 주인공이다. 큰 연못 주변에 아이리스가 만발하고, 큰 연못과 작은 연못 사잇길에 수국이 탐스럽다. 민병갈기념관 뒤로 난 숲길을 넘어가면 작약원이 나타난다.

▲ 천리포수목원의 중심인 큰연못정원 풍경  


작약원 옆 희귀·멸종 위기 식물 전시원에는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이자 공룡시대 나무인 울레미소나무가 있다. 해변 쪽에 설치된 데크 산책로, 수련이 가득한 습지원, 설립자의 뜻을 이어 해마다 손 모내기를 하는 논, 동화처럼 꾸민 어린이정원 등 곳곳이 보물처럼 아름답다. 수목원에 마련된 숙소에서 묵으며 수목원을 나만의 정원처럼 누리는 가든스테이도 인기다.

▲ 만리포해수욕장 입구의 만리포사랑노래비  


백사장 길이 약 2km, 너비 100m에 이르는 만리포해수욕장은 서해안을 대표하는 해변이다. 경사가 완만하고 물이 깊지 않아 아이들이 놀기 좋다. 유명세만큼 식당과 숙소가 즐비하다. 파도가 좋은 날이면 서핑을 하는 이도 종종 볼 수 있다. 서핑의 천국 캘리포니아를 본떠 만리포니아라고 불린다.

▲ 해당화 향기가 기분 좋은 신두리해안사구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국보 307호)은 백제 시대 것으로, 우리나라 초기 마애불 형태를 보여준다. 가운데 본존불이 있고 좌우에 협시를 두는 일반적인 삼존불 배치와 달리, 중앙에 키 작은 관음보살을 두고 왼쪽에 석가여래, 오른쪽에 약사여래를 새긴 점이 특이하다. 바위를 깎아 감실을 만들고, 그 안에 불상을 새겨 아늑한 느낌이다.

▲ 태안마애삼존불 앞에 선 태을동천 바위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에서 고개를 돌리면 태을동천(太乙洞天)이라 새긴 큰 바위가 보이고, 10분 더 걸으면 태안1경 백화산 정상이다. 해발 284m로 야트막하지만 주변에서 가장 높아 시야가 탁 트인다. 군사시설로 54년간 묶였다가 지난 2017년 일반에 개방했다. 날씨가 좋을 때면 태안 읍내는 물론, 만리포와 안면도 쪽 바다까지 보인다.

▲ 태안1경으로 꼽히는 백화산  


여행의 대미는 풍성한 해산물을 자랑하는 태안의 여름 밥상으로 장식한다. 갯벌의 산삼으로 불리는 낙지를 박과 함께 끓인 박속낙지탕을 맛보자. 더위에 지친 입맛을 살리고 기운을 돋우기에 제격이다.
 

▲ 태안의 여름 별미 박속낙지탕  


○ 당일여행 : 두웅습지, 태안신두리해안사구→만리포해수욕장→천리포수목원


○ 1박 2일 여행 : 첫날_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백화산 전망대→두웅습지, 태안신두리해안사구→모항항 / 둘째날_천리포수목원→만리포해수욕장


○ 관련 웹 사이트
 - 금강유역환경청 www.me.go.kr/gg
 - 신두리사구센터 http://sinduri.x-y.net
 - 태안군청 오감관광 www.taean.go.kr/tour.do
 - 천리포수목원 www.chollipo.org
 - 만리포넷(만리포해수욕장) www.malipo.net


○ 문의
 - 태안군청 문화관광체육과 041-670-2762
 - 신두리사구센터 041-672-0499
 - 천리포수목원 041-672-9982
 - 만리포관광협회 041-672-9662


○ 잠자리
 - 하늘과바다사이리조트 : 원북면 신두해변길, 041-675-2111, www.sky-sea.co.kr (굿스테이)
 - 피노키오펜션 : 소원면 만리포2길, 041-672-3824, www.pinocchiopension.com (굿스테이)
 - 천리포수목원 가든스테이 : 소원면 천리포1길, 041-672-9985, www.chollipo.org


○ 먹거리
 - 원풍식당 : 박속낙지탕, 원북면 원이로, 041-672-5057
 - 꾸지나무골회수산 : 모둠회, 이원면 꾸지나무길, 041-674-7850
 - 통나무집사람들 : 게국지, 원북면 원이로, 041-672-1600


○ 주변 볼거리 : 구름포해변, 모항항, 학암포해변, 어은돌항, 파도리해변, 갈음이해변, 안흥성, 몽산포해변, 네이처월드, 안면해수욕장, 안면도자연휴양림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