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달빛 내리는 5월의 밤에 즐기는 남도풍류

담양 한국가사문학관서 올해 첫 풍류달빛 공연이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5/22 [02:06]

달빛 내리는 5월의 밤에 즐기는 남도풍류

담양 한국가사문학관서 올해 첫 풍류달빛 공연이

양상국 | 입력 : 2018/05/22 [02:06]

달빛 가득한 5월의 밤, 담양 한국가사문학관에서 달빛 내리는 밤의 가락 을 주제로 올해 첫 풍류달빛공연이 열린다.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 팝핀현준, 소리꾼 박애리 등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전통 국악과 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을 선보인다고 전했다. 풍류달빛공연은 광주광역시, 담양군, 광주 북구가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풍류남도나들이 사업의 하나로 매월 보름달이 차오르는 토요일에 열리는 무료공연이다.

 


공연 사회는 별주부전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바꿔낸 퓨전 국악 판소리로 과거 KBS2 1박 2일과 MBC 복면가왕 등 방송 출연을 통해 입지를 다진 만능 국악인 김나니씨가 진행하며,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총 5회(6.23, 7.28, 8.25, 9.29, 10.13) 진행하며 MBC 우리가락 우리문화 를 통해 방송된다. 특히 공연의 백미로 꼽히는 박타는 대목 은 소리꾼 박애리의 판소리와 팝핀현준의 춤사위가 관객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풍류남도나들이사업은 광주광역시・북구・담양군이 함께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해 우리나라 대표 명승이자 가사문학의 산실인 광주 환벽당, 담양 소쇄원・식영정 등 다양한 교육, 체험, 공연을 제공하는 지역 특화 관광 콘텐츠 사업이다. 풍류 달빛공연 이외의 상설프로그램도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식영정・소쇄원・환벽당・취가정에서 진행하며 모든 체험행사는 무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땅끝마을 맴섬 일출보고 희망을 충전하세요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