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라시대 왕실 보물창고 천존고 오는 16일 문을 연다

왕실의 중요한 물건을 보관하는 장소. 삼국유사에 따르면 신라

한미숙 | 기사입력 2018/05/14 [08:20]

신라시대 왕실 보물창고 천존고 오는 16일 문을 연다

왕실의 중요한 물건을 보관하는 장소. 삼국유사에 따르면 신라

한미숙 | 입력 : 2018/05/14 [08:20]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연구소가 발굴한 유물을 더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보관·관리·활용하고자 연구소 출토유물열람센터인 천존고(天尊庫)를 건립하고 오는 16일 오전 11시에 준공식을 개최한다. 천존고(天尊庫)는 원래 신라 시대 왕실의 보물창고로서, 왕실의 중요한 물건을 보관하는 장소였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신라 제31대 신문왕(神文王, 재위 681~692년)이 전설의 피리 만파식적을 얻어 천존고에 간직하였다고 전하고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그동안 신라문화권역 내 중요유적지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추진해왔으며, 출토유물의 보존처리와 국가귀속유물의 안전한 보관·관리 등에 힘써왔다.

▲ 천존고 전경


이번에 건립된 천존고는 복권기금을 지원받아 2016년 8월에 착공되어 지난해 11월 준공되었다. 천존고 규모는 전체 연면적 3,935㎡(대지면적 7,997㎡)에 지하 1층, 지상 3층이며, 내부에는 일반수장고 4실, 특수수장고 1실, 석재수장고 1실을 완비하고 있다. 또한, 소장유물의 열람 공간, 출토유물의 전시 공간, 소규모 회의 공간 등을 함께 갖추고 있다.    

한편, 이번 천존고 준공식을 기념하여 1층 전시실에서는 덕업일신 망라사방(德業日新 網羅四方) 전시를 함께 개막한다. 이번 전시는 신라 역사의 전개과정과 문화의 발전상의 이해를 돕고자 마련하였으며 신라 문화의 태동, 옛 무덤에서 찾은 보물, 왕궁의 모습과 생활, 신라사찰과 불교문화 등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연구소가 직접 발굴한 신라 시대 유물 중 엄선된 200여 점을 전시하며, 특별히 현존하는 신라 석비 중 가장 오래된 비인 포항 중성리 신라비(501년 제작, 국보 제318호)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마음이 뭉클해지는 평화 역사여행, 강화평화전망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