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서산 송곡서원 향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1753년(영조 29년) 창건된 서산 송곡서원(瑞山 松谷書院)은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5/04 [05:40]

문화재청, 서산 송곡서원 향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1753년(영조 29년) 창건된 서산 송곡서원(瑞山 松谷書院)은

양상국 | 입력 : 2018/05/04 [05:40]

문화재청은 충청남도기념물 제170호인 서산 송곡사 향나무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53호로 지정했다. 1753년(영조 29년) 창건된 서산 송곡서원(瑞山 松谷書院)은 서산 지역에서는 최초로 건립된 서원으로, 이곳에 있는 향나무는 2005년도에 충청남도기념물 제170호로 지정되었다가 이번에 천연기념물로 승격 지정되었다.

 

▲ 서산 송곡서원 향나무


향나무는 예부터 제사와 관련된 곳에 주로 심는 수종인데, 서원 송곡서원 향나무는 서원 입구에 왼쪽의 1번목과 오른쪽의 2번목이 마주 보도록 두 그루를 심은 형태다. 두 그루의 나무는 태극(太極) 음양(陰陽) 사상을 나타낸 것으로 여겨지는데, 둘 이라는 숫자는 음과 양, 하늘과 땅, 남과 여, 명(明)과 암(暗) 등 우주 만물의 이치를 형상화한 것으로, 이 같은 배치는 서원이나 향교, 사당, 재실 등 제례공간에 널리 쓰이는 형식이다.

 

또한, 당시 학문 탐구의 표상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식재 유형으로 판단된다. 서산 송곡서원 향나무는 식재 유형이 특이하고 규모가 크며 형태도 뛰어나지만, 송곡서원과 오랜 세월을 함께 흘러온 역사의 산물이라는 점에서도 역사적‧문화적 가치가 큰 노거수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