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볼만한 걷기 좋은 추천 여행길 ①

계절의 여왕인 5월은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등을 맞아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5/04 [01:10]

5월 가볼만한 걷기 좋은 추천 여행길 ①

계절의 여왕인 5월은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등을 맞아

이성훈 | 입력 : 2018/05/04 [01:10]

계절의 여왕인 5월은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등을 맞아 외부활동을 하기 알맞은 달이다. 5월 추천하는 걷기여행길은 싱그러운 봄 날씨와 어울리는 길로 총 7곳이 선정되었다. 푸르른 녹음이 점점 울창해져가는 찰나의 순간을 즐기며 걸어보자. 이달의 추천길로 선정된 길은 두루누비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대부해솔길 


대부해솔길 01코스 (경기 안산), 안산 대부해솔길은 전체 7개 코스로, 예부터 있던 오솔길과 해안가 길을 따라 바다가 어우러진 풍광을 감상하며 대부도를 한 바퀴 돌도록 조성되었다. 대부도관광안내소를 출발해 24시 횟집에 이르는 1코스는 대부해솔길의 백미. 넓게 펼쳐진 서해 갯벌을 곳곳에서 만나게 되고, 바다와 어우러진 빽빽한 해송숲도 볼거리다.


북망산과 구봉도, 낙조전망대의 조망이 빼어나고, 구봉약수터를 비롯한 작은 해안이 주는 정취도 빠뜨릴 수 없는 즐거움. 북망산과 구봉산, 돈지섬 세 곳의 산을 넘나들지만 높이가 낮고, 오르내리기도 수월하다. 전체 11.3km에 4시간이면 넉넉하다.


코스경로는 대부도관광안내소(방아머리공원) ~ 북망산 ~ 구봉약수터 ~ 개미허리~낙조전망대 ~ 구봉선돌 ~ 종현어촌체험마을 ~ 돈지섬안길 이고, 거리는 11.3km, 소요시간은 4시간 정도, 난이도는 보통 이다. 안산시 관광과 031-481-3406~9

 

▲ 안동선비순례길(군자마을)  


안동 선비순례길 01코스 선성현길 (경북 안동), 낙동강 상류지역인 경북 안동시 와룡면의 협곡을 막아 생긴 안동호는 낙동강 수계의 최대 인공저수지다. 안동시에서는 안동호 수변을 따라 9개 코스 91km의 걷기여행길을 조성했는데 길 이름은 안동선비순례길이다. 이 길에서는 길 이름에 걸맞게 서당, 서원, 향교, 고택 등을 만나게 되며, 퇴계 이황 선생을 비롯한 선비들의 흔적도 찾아보게 된다.


안동선비순례길을 여는 1코스 선성현길은 오천리 군자마을에서 시작하여 코스 이름이 된 선성현문화단지를 거쳐 월천서당에 이르는 13.7km의 노선이다. 군자마을 뒷산을 넘어 안동호반을 따라가는데 편안한 산길과 걷기 쉬운 데크로 이어지는 길이다.

▲ 안동선비순례길(수상데크)


코스경로는 군자마을입구 ~ 군자마을(오천유적지) ~ 군자마을입구 ~ 보광사 ~ 선성현문화단지 ~ 안동호반자연휴양림 ~ 월천서당 이고, 거리는 13.7km, 소요시간은 4시간 정도, 난이도는 보통이다. 안동시청 유교신도시진흥과 054-840-5840

 

▲ 대구올레3코스 


대구올레(팔공산 올레길) 03코스 부인사 도보길 (대구 동구), 팔공산올레길 3코스 부인사 도보길은 마음이 푸근해지는 길이다. 벚나무가 터널을 이룬 용수동 팔공로 벚나무길을 걸어 팔공산 그림자가 물에 담긴 수태지를 지나면  부인사가 나온다. 대웅전 뒤뜰에 자태 고운 할미꽃이 피었다.


고려시대 불상으로 알려진 신무동 마애불좌상을 지나면 옛 마을이 나오는데 마을에 흐르는 용수천은 고향의 실개천을 닮았다. 농연서당을 지나면 300여 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용수동 당산이 나온다. 커다란 나무 몇 그루와 돌탑이 옛 마을을 품고 있다.


코스경로는 동화사집단시설지구 ~ 팔공산 순환도로 가로수길 ~ 신무동마애불좌상 ~ 독불사 ~ 농연서당 ~ 용수동 당산 ~ 용수교 ~ 팔공와송 갈림길 ~ 소연이네 에코농장 ~ 미곡동 입구 이고, 거리는 9.8km, 소요시간은 3시간 30분 정도, 난이도는 매우쉽다. 대구녹색소비자연대 053-983-9798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익산 함라산 둘레길 따라 만나는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