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순환형시티투어버스 타고 가볼만한 여행지

벚꽃 천지 향연에 이어 5월 보랏빛, 노랑, 다홍, 연초록의 다채로운

김미숙 | 기사입력 2018/05/03 [05:26]

익산 순환형시티투어버스 타고 가볼만한 여행지

벚꽃 천지 향연에 이어 5월 보랏빛, 노랑, 다홍, 연초록의 다채로운

김미숙 | 입력 : 2018/05/03 [05:26]

전북 익산에는 4월 벚꽃 천지 향연에 이어 5월 보랏빛, 노랑, 다홍, 연초록의 다채로운 꽃나무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이를 누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매 주말과 서동축제 기간 중 운행하는 전북투어패스로 무료로 이용 가능한 2018 익산순환형시티투어를 활용하는 것이다. 익산역을 출발하는 순환형시티투어버스는 코스마다 봄꽃나무들이 활짝 핀 곳을 운행하며 관광객들의 눈길과 발길을 붙잡는다.

▲ 고스락 전경


그 첫 번째 주인공은 고스락에 핀 보랏빛 꽃 잔디인데 항아리정원 고스락은 4천여 개의 항아리와 소나무, 솟대, 실개천이 조화로워 사계절 모두 아름답지만 꽃잔디가 피는 지금이 가장 아름답다.

두 번째는 노란 유채꽃이다. 제주 유채꽃은 엔딩이지만 익산교도소세트장에는 뒷마당에 4천 제곱미터의 키 작은 유채꽃이 황금물결을 이루고 있어 5월 초 지금이 절정이다. 이곳에서는 사랑의 죄수 포토존, 죄수와 교도관 의복체험, 트릭아트를 즐기고 유채꽃밭에서 죄수복과 교도관 복을 입고 겸손한 자세로 인생샷을 찍기 좋다.

▲ 교도소세트장 


세 번째와 네 번째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의 연초록빛 나무들이다. 1400년 전 익산백제의 역사의 흔적은 전시관의 금빛 유물은 물론 탁 트인 너른 공간에 덩그러니 남아있는 탑과 주변의 연초록 빛 나무들 사이에서 오감으로 느낄 수 있다. 특히 왕궁리유적전시관에서는 백제인과 백제왕과 왕비 복식체험을 할 수 있고 어좌 포토존에서 백제 왕실 가족사진을 찍을 수 있다.

▲ 왕궁리유적전시관 전경


한편 전북투어패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순환형시티투어는 탑승 인원과 관계없이 매주 토·일요일, 공휴일 10시부터 오후 4시 10분까지 약 1시간 간격으로 1일 7회 운행한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동승하는 테마형시티투어는 익산 숨은 보석찾기 코스와 세계유산코스 2개 코스로 운영된다. 단 10인 이상 24시간 사전 예약 시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운행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색다른 만남으로 함께 하는 의령군 부잣길 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