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제17회 일림산 철쭉문화행사 개최

연분홍빛 철쭉과 드넓은 차밭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4/17 [01:22]

보성군, 제17회 일림산 철쭉문화행사 개최

연분홍빛 철쭉과 드넓은 차밭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

양상국 | 입력 : 2018/04/17 [01:22]

보성군에서는 산철쭉 개화 시기에 맞춰 5월 5일부터 3일간 제17회 일림산 철쭉문화행사가 개최된다. 전국 최대의 철쭉군락지인 일림산은 이맘때면 약 150ha의 연분홍빛 철쭉과 드넓은 차밭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다. 행사는 일림산철쭉문화행사추진위원회 주최·주관으로 산악인, 주민, 관광객들과 함께하는 산철쭉 제례, 사물놀이, 산림사진 전시회, 명산 클린경진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 일림산 철쭉 


또한 지역 주민이 청정지역 보성에서 생산된 봄나물 등 특산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고향장터가 열려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먹을거리가 더해진 오감 만족의 축제의 장이 마련된다. 아울러 나무목걸이 만들기, 보성 편백 자르고 가져가기, 차나무 화분 만들기, 팝콘 나누어 먹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에는 보성 산철쭉 명소인 일림산, 초암산, 계당산을 대상으로 사진 공모가 5월 1일부터 한 달간 열린다. 보성군산림조합이 주관한 이번 공모는 이메일(보성군산림조합 bssanlim@daum.net) 신청을 받아 공모작품에 대해 심사를 거친 후 입선작 40점을 선발해 7월 시상할 예정이다. 입선작은 내년 일림산 철쭉문화행사 기간에 전시회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봄의 향기를 마음껏 만끽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번 행사 기간에 온 가족이 함께 산행해 전국 최대 철쭉군락지의 환상적인 풍광을 감상해 보실 것을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산이 깊어 숲에 들어가면 해를 볼 수 없다 해 일림산이라 이름 지어졌으며 호남정맥의 가장 남쪽에서 백두 기운을 북으로 돌리는 해발 667m의 장엄한 산이다. 또한 일림산 정상에서 바라보면 남으로는 드넓은 차밭과 서남해안의 섬들이 한눈에 들어오고 무등산, 월출산이 보여 한 곳에서 푸른 바다와 멀리 있는 내륙의 산을 볼 수 있을 정도로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별 가득한 밤하늘 아래 즐기는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