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강화도, 테마형 시티투어 버스 운행 재개한다

인천시에 노선 증설을 건의해 올해 문화체험코스를 새로 선보이게

김미숙 | 기사입력 2018/04/13 [08:11]

강화도, 테마형 시티투어 버스 운행 재개한다

인천시에 노선 증설을 건의해 올해 문화체험코스를 새로 선보이게

김미숙 | 입력 : 2018/04/13 [08:11]

강화군이 오는 14일부터 지난해 관광객들의 호평을 받았던 강화 테마형 시티투어 버스 운행을 재개한다. 지난해 검암역에서 출발해 대한성공회 강화성당, 강화평화전망대, 교동 대룡시장, 강화지석묘, 광성보를 둘러보는 역사테마코스는 매주 예약이 꽉 찰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군은 인천시에 노선 증설을 건의해 올해 문화체험코스를 새로 선보이게 됐다.

▲ 강화시티투어버스    


신규 개설된 문화체험코스는 검암역에서 출발해 강화관광플랫폼, 소창체험관, 풍물시장, 전등사·삼랑성, 성공회 온수리교회를 경유한다. 강화군에서만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어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화 테마형 시티투어 버스는 오는 14일부터 10월 21일까지 6개월 동안 총 54회 운행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에는 역사테마코스, 일요일에는 문화체험코스로 각 1회씩 운행되며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해 강화도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생동감 있는 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버스 이용요금은 일반 1만 원,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 경로자, 만 24개월 이상 어린이부터 초등학생까지는 각 8천 원이다. 10인 이상 단체 이용 시 20%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