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체육관광부, 2018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12개소 선정

가고 싶은 곳을, 갈 수 있는 곳으로 만드는 열린 관광 복지 지원 확대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4/13 [07:26]

문화체육관광부, 2018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12개소 선정

가고 싶은 곳을, 갈 수 있는 곳으로 만드는 열린 관광 복지 지원 확대 운영

양상국 | 입력 : 2018/04/13 [07:26]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년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아산 외암마을 등 12개소를 선정했다. 모두를 위한 관광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은 신체적 장애, 환경적 장애, 사회적 장애 등 장애 요소를 제거해 관광지의 접근성을 확보하고 있다.

 

▲ [아산 외암민속마을] 아산 외암마을의 건재고택 풍경 


아산 외암마을, 갯골생태공원, 망상해수욕장, 무주 반디랜드, 함양 상림공원, 해운대해수욕장 & 해운대온천,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부여 궁남지, 해양공원(이순신광장, 하멜전시관, 자산공원, 진남관), 영광 백수해안도로, 산청전통한방휴양관광지, 대장경기록문화테마파크


선정 대상이 작년의 2배인 12개소로 늘어나면서 관련 지자체의 관심과 호응이 뜨거웠다. 공모한 총 26개소 중 1차 서면심사 결과 19개소가 통과됐으며 2차 현장심사를 거쳐 12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15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을 통해 작년까지 17개소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었으며, 매년 장애인을 대상으로 조성이 완료된 열린관광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접근 편리도 등 전반적인 항목에서 만족도가 상승했다.

▲ 백수해안도로


문체부는 관광복지를 확대하기 위해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이 국정과제로 지정됨에 따라 매년 선정 개소 수를 확대해 22년까지 100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선정된 열린관광지에는 장애인 화장실, 장애인 주차장, 휴게공간 등 물리적 환경 개선, 체험공간 조성 등 관광서비스 개선, 픽토그램, 시설 종합 촉지도 등 정보 접근성 개선을 지원한다. 또한 실수요자(장애인 및 노약자 등) 모니터링을 통한 맞춤형 개선 컨설팅을 실시해 전 국민의 균등한 관광 향유권을 보장해 나갈 계획이다.

▲ 무주반디랜드 홈페이지  

 

문체부는 열린관광지와 기존 관광시설 등과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무장애여행 추천 코스 확대(22년까지 200개), 무장애여행 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숙박, 음식점 등 연간 1,000개), 무장애여행지 연계 나눔여행 활성화(연간 600명) 등도 추진한다.

▲ 함양 상림공원


문체부는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 외에도 올해부터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 계획, 장애인 관광객 실태조사, 실버여행학교 시범 실시, 무장애 여행코스 발굴과 나눔여행 확대, 무장애 관광정보 서비스 제공 등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누구나 갈 수 있고, 주인공이 되는 관광지를 만들고 열린 관광복지를 확대할 계획이리고 한다.

 

열린 관광지 :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관광객들이 제약 없이 관광 활동을 할 수 있는 무장애(barrier free) 관광지를 말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12월 가볼만한 걷기 좋은 추천길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