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놀이이자 국가 무형문화재 제33호 고싸움놀이 축제

무형문화재 초청 공연과 시연, 국내 최고의 기예를 가진 재능꾼들이

이소정 | 기사입력 2018/04/11 [09:33]

민속놀이이자 국가 무형문화재 제33호 고싸움놀이 축제

무형문화재 초청 공연과 시연, 국내 최고의 기예를 가진 재능꾼들이

이소정 | 입력 : 2018/04/11 [09:33]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민속놀이이자 국가 무형문화재 제33호인 고싸움놀이 축제가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에 걸쳐 청정지역인 남구 칠석동 고싸움놀이 테마파크 일원에서 열린다. 남구에 따르면 제36회 고싸움놀이 축제는 전통문화 계승과 발전을 위해 축제 첫날인 14일에 무형문화재 초청 공연과 시연, 국내 최고의 기예를 가진 재능꾼들이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전통놀이 한마당을 펼칠 예정이다.

▲ 고싸움과놀이 


2009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가지정 무형문화제 제8호인 우수영 강강술래가 관람객들에게 첫 선을 보이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풍선매직 쇼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 또 국가 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를 이수한 줄타기 신동 남창동군의 공연 무대와 민요가수 민성아씨의 축하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오후 7시 30분부터는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마당이 펼쳐진다.

개막식 첫 공연은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 초청 공연과 2017년 헝가리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식 공연 무대 등 해외에서도 찬사를 받은 광주의 자랑 타악그룹 얼쑤가 무대에 오르며, 천재 바이올리니스트인 유진 박은 사물놀이 협연을 통해 아리랑 판타지를 선보이며 4월의 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 고싸움과달집태우기


이어 최근 국악계 아이콘으로 공중파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악인 남상일씨의 축하 공연과 밤하늘에 소원을 담아 비는 풍등 날리기, 신명나는 농악 및 우리의 소리와 비보이가 어우러진 공연, 관객과 함께 매듭을 만들고 풀어가는 농심줄놀이와 용줄놀이, 불꽃놀이 등이 축제의 흥을 한층 더 북돋울 것으로 보인다.

둘째 날인 15일에는 칠석농악단의 사물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국가 무형문화재 제17호 봉산탈춤, 전남 무형문화재 제18호 양태옥류 진도 북놀이, 광주 무형문화재 제18호 가야금 병창 기능 보유자인 황승옥 가야금 연주단의 가야금 병창 공연, 판소리 명창 서바이벌 광대전 우승자인 왕기철 명창이 선보이는 흥부가 박타는 대목은 축제 분위기는 한층 더 고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 36회 고싸움축제 팜플렛


또 축제 하이라이트인 고싸움놀이는 300여명의 고멜꾼과 줄잡이들이 동부고와 서부고로 나뉘어 협동과 단결, 악착같은 패기와 강한 투지를 앞세워 남도의 기상을 선보일 것으로 보이며, 지난해에 패전한 동부고는 전의를 불태우며 설욕을 다지고 있어 멋진 승부가 기대된다. 또한 전국 5인 줄다리기 대회와 축제를 마무리하는 대동한마당 큰줄다리기는 많은 상품과 함께 수백명의 관람객이 참가해 열띤 승부를 펼치며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인천 강화군 서울시와 공동으로 외국인 전용 K-트래블 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