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대문시장 야간대축제, 별빛 시장을 누비다

별빛 조명으로 물든 밤의 남대문시장에 한껏 취해보자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4/06 [10:53]

남대문시장 야간대축제, 별빛 시장을 누비다

별빛 조명으로 물든 밤의 남대문시장에 한껏 취해보자

이성훈 | 입력 : 2018/04/06 [10:53]

서울특별시 중구는 남대문시장의 야간상권 활성화를 위해 오는 4월 7일(토)부터 10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남대문시장 야간대축제 별빛놀이터를 개최한다. 특가세일과 함께 다양한 먹거리, 별빛 조명, 문화공연, 체험 이벤트 등을 밤늦도록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처음 시도했던 지난해의 폭발적인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시작 시기를 3개월 앞당기고 개최 주기도 격주에서 매주로 확대했다. 이렇게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오후 6시∼밤 10시)마다 축제의 열기를 이어간다.

▲ 남대문시장 야놀자


중구 시장경제과 관계자는 지난해 4개월간 야간대축제로 밤의 남대문시장도 충분한 경쟁력이 있음을 상인들이 자각했다면서 이번 확대 편성을 통해 24시간 불야성을 이루던 남대문시장을 재현할만한 기초를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대문시장 야간대축제는 오는 7일 오후 6시 시장 본동 상가 입구에서 있을 개장식과 별빛 조명 점등식으로 서막을 열며 7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날 개막을 축하하는 퓨전 국악·트로트 공연과 함께 시장 일대를 밝혀줄 형형색색의 LED 풍선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남대문시장이 야간에도 문전성시를 이뤘으면 하는 염원을 풍선에 담아 하늘로 올려보내면서 야간 경관조명을 점등해 이색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 남대문시장 야간대축제    


중앙통로 노점과 1층 점포는 연장영업과 특별 세일, 갖가지 먹거리로 축제에 힘을 더한다. 시장 안쪽 골목으로 들어서면 청년상인 10명이 운영하는 액세서리 플리마켓이 방문객을 맞는다. 축제 기간 주로 소매가로 판매하던 액세서리들을 도매가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남대문시장 5번게이트(회현역 5번 출구)에는 고보라이트와 에어아바타(대형 홍보인형)를 설치해 오가는 발걸음을 잡는다. 칼국수·갈치조림 등 시장 대표 먹거리를 담은 사진도 함께 전시해 효과를 높인다. 이와 함께 시민참여 공연, 포토존 폴라로이드 촬영 및 룰렛 이벤트도 있다. 남대문시장 비닐 쇼핑봉투를 가져오는 고객에게는 룰렛 결과에 따라 사은품을 지급한다.

 

▲ 남대문시장 별빛놀이터  


인근 코코상가 앞에서는 자신의 별자리에 맞는 캘리그라피를 만들어준다. 아울러 캘리그라피, 포토존, 룰렛이벤트에 참여할 때마다 입구에서 나눠준 행사 리플릿에 각각 스탬프(총 3개)를 찍으면 길맥존에서 맥주와 음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길맥존에서는 레크리에이션을 함께 펼치면서 시장 특유의 흥을 살릴 예정이다.


이날 야간대축제를 맞아 연장 영업에 참가하는 1층 외향점포와 노점에서 3만 원 이상 물품을 구매하고 영수증을 가져가면(5번 게이트) 추첨을 통해 시장상품권 등 푸짐한 경품도 준다. 이번 야간대축제는 남대문시장 상인회, 남대문시장(주),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공동 주관한다. 구는 상인과 고객 반응이 좋으면 더욱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중구청장은 남대문시장은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지닌 국보급 관광자원이라며 야간대축제를 지속시켜 시장의 야간 활성화 및 관광객 증대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12월 가볼만한 걷기 좋은 추천길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