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먹점골 에서 열리는 매화꽃축제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지리산 기슭의 조그마한 산촌에서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3/13 [11:35]

하동 먹점골 에서 열리는 매화꽃축제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지리산 기슭의 조그마한 산촌에서

이형찬 | 입력 : 2018/03/13 [11:35]

섬진강을 따라 화개장터로 이어지는 지리산 기슭의 조그마한 산촌에서 매화 향기 가득한 꽃축제가 열린다. 하동군은 주말인 오는 17·18일 이틀간 하동읍 흥룡리 먹점마을에서 제2회 섬진강 하동 먹점골 매화꽃축제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먹점골 매화축제는 지리산 자락 산촌에 피어나는 봄 향기를 전하고 농산어촌개발 마을 만들기 사업의 롤 모델로 개척하고자 먹점마을회 주관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린다.

 

▲ 먹점골매화


먹점마을은 19번 국도변의 하동읍 흥룡마을에서 구불구불한 산길을 따라 약 30분쯤 걸어 오르면 나오는 지리산 구재봉 중턱 해발 400m의 전형적인 산골 마을이다.
41가구 65명의 주민이 모여 사는 먹점골은 마을로 접어드는 길 양편의 수양매화를 시작으로 5㏊의 매실 밭에 홍매·청매 3만 5천여 그루가 온 마을을 뒤덮어 그윽한 향기를 내뿜는다.

매화꽃 잔치에는 먹거리·즐길 거리·체험 거리도 풍성하게 마련된다. 주행사장인 마을회관 일원에서는 꽃 고무신, 수예품, 한지공예, 옻 공예, 목공예 등 마을공방사업으로 추진한 각종 공예품이 전시되고 공예체험도 할 수 있다.

또한 같은 장소에서 큰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링 걸기 같은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으며 마을 주변을 도는 매화 둘레길에서는 매화 향기 은은한 둘레길을 걸으며 만개한 매화를 배경으로 추억의 사진도 찍고 보물찾기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그리고 매실을 재료로 만든 매실 비빔밥 뷔페를 비롯해 어묵, 매실에이드, 슬러시, 커피, 가래떡, 아이스크림, 팝콘 등 먹거리도 풍성하게 준비되며 하동청소년예술단 하울림, 오카리나, 통기타, 색소폰 등 공연행사도 열린다.
그밖에 매실엑기스, 매실 장아찌, 된장, 빵 등 마을특산품 전시·판매장과 취나물, 고사리, 머위 등 어르신들이 직접 판매하는 할매 보따리 장터도 마련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인천 강화군 서울시와 공동으로 외국인 전용 K-트래블 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