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핀 목화꽃으로 가득한 목포 고하도

육지면 최초 시험 재배 성공지 목화송이 맺을 전망

김미숙 | 기사입력 2017/08/16 [10:59]

활짝 핀 목화꽃으로 가득한 목포 고하도

육지면 최초 시험 재배 성공지 목화송이 맺을 전망

김미숙 | 입력 : 2017/08/16 [10:59]

목포 고하도가 활짝 핀 목화꽃으로 가득하다. 목포시는 목포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토지를 무상사용 허가받아 3만 목화재배단지를 조성해 지난 5월 목화를 파종했다.  7월 중순부터 꽃을 피우기 시작한 목화는 45일 정도 꽃을 피운 뒤 다래(씨방이 자라 과실로 된 것)가 된다. 3∼5조각으로 나누어진 다래는 성숙하면 조각별로 벌어져 건조되면서 10월부터 목화송이를 맺는다. 고하도 목화는 육지면으로 고려말 중국에서 들여온 아시아면(재래종)과는 다른 품종이다. 육지면은 지난 1904년 일본 영사인 와카마쓰 도사부로가 고하도에서 최초로 시험 재배했고 기후 조건이 적합해 재배에 성공했다.

 

▲ 목화꽃 _ 목포시  


이것이 계기가 돼 목포항은 전국 3대 항 6대 도시로까지 발전했다. 1936년 고하도에 설치된 발상지비는 육지면 재배 성공에 고무된 당시의 상황을 엿볼 수 있다.
육지면은 아시아면에 비해 솜털이 종자에서 잘 떨어지며 백색으로 길고 잘 꼬여져 방직원료면으로써 훨씬 뛰어났다.

시는 목화단지를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해 화장실, 파고라 등 편의시설을 조성하고 있다. 또 사시사철 목화를 볼 수 있도록 유리온실을 신축하고 목화 재배와 관련된 상징조형물을 비롯해 전망대, 수변정원, 포토존, 해안데크 등 볼거리와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