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남도소리 테마 국립진도자연휴양림 개장

산림문화휴양관숲속의 집남도소리 체험관 운영한다

한미숙 | 기사입력 2017/07/12 [11:03]

거북선.남도소리 테마 국립진도자연휴양림 개장

산림문화휴양관숲속의 집남도소리 체험관 운영한다

한미숙 | 입력 : 2017/07/12 [11:03]

전라남도는 진도 임회면 굴포리에 조성된 국립진도자연휴양림이 지난11일 개장식을 하고 14일부터 정상 운영한다. 개장식에는 신원섭 산림청장,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김갑섭 행정부지사, 이동진 진도군수, 유관기관 단체장과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진도자연휴양림은 2011년 전라남도와 진도군이 전남지역 국유림 가운데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다도해 해양 휴양림의 최적지로 발굴해 산림청에 건의해 선정됐다.

 

▲ 진도자연휴양림 


산림청은 아름다운 다도해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진도가 명량대첩 승전지이자 진도 아리랑의 근원지로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명소가 많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따라 2013년부터 5년 동안 86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립진도휴양림을 조성했다.

▲ 국립진도자연휴양림 


거북선 모양의 산림문화휴양관 1동 14실, 판옥선 모양의 숲 속의 집 8동 8실을 비롯해 남도소리 체험관 1동, 방문자 안내센터, 잔디광장, 산책로, 다목적 운동장 등을 갖췄다. 조선시대 무과시험을 재현한 격구·활쏘기 등의 전통놀이와 남도소리 체험, 명량대첩을 테마로 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예약은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누리집(www.huyang.go.kr)에서 할 수 있다.

도 권한대행은 국립진도휴양림 개장으로 보배섬 진도에 보배가 하나 더 늘었다며 아름다운 다도해를 감상하면서 힐링 휴식을 취하는 전국적 명소로 발돋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친 몸과 마음을 쉬어갈 수 있도록 국립진도자연휴양림과 같은 산림휴양시설과 치유숲을 계속 늘려가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별 가득한 밤하늘 아래 즐기는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
쉬GO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