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울산 방문의 해 효과 전년 동월 대비 관광객 2배이상 증가

관광객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는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총 294만 명으로

이형규 | 기사입력 2017/06/13 [00:30]

2017 울산 방문의 해 효과 전년 동월 대비 관광객 2배이상 증가

관광객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는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총 294만 명으로

이형규 | 입력 : 2017/06/13 [00:30]

울산시는 2017 울산 방문의 해 마케팅 효과로 관광객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지난 5월 말 기준(1월 ~ 5월) 관광객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는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총 294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124만 명)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 태화강 대공원 산책로에서 본 십리대밭교    

 

주요 관광지별로 보면, 태화강대공원 98만 명 대왕암공원 59만 명 울산대공원 44만 명 영남알프스 25만 명 고래생태관 14만 명 등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행사 상품을 통해 울산을 찾은 패키지 관광객은 1만 4,639명(내국인 8,366명, 외국인 6,273명)으로 지난해 1만 2,825명을 이미 추월했다.

 

▲ 울산 대왕암 전경    

 

그중,체류형 여행상품이 예년에 비해 많이 늘어났으며 지난 2월 울산 방문의 해 선포식 이후 한국대표여행사연합회에서 매월 600명에서 1,000명 규모의 체류형 관광객을 모집하고 있고, 지역 호텔업 가동률도 지난해 대비(54% → 61%)높아졌다.

 

▲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전경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방문의 해 마케팅 효과와 지역 축제들의 성장으로 관광객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특히, 예년에 찾아보기 힘들었던 체류형 상품의 모객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당초 목표한 관광객 400만 명 달성과 함께 질적인 부분에서도 한 단계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서천군, 송림 솔바람 길에 찾아온 반가운 얼굴 맥문동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