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인터폴 아이체크잇 시스템 도입 보안강화

5개월간의 시범운영 중 약 600만명의 승객 중 55건의 의심 여권적발

박소영 | 기사입력 2014/11/08 [08:41]

에어아시아, 인터폴 아이체크잇 시스템 도입 보안강화

5개월간의 시범운영 중 약 600만명의 승객 중 55건의 의심 여권적발

박소영 | 입력 : 2014/11/08 [08:41]

에어아시아 그룹은 지난 4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열린 제83회 인터폴 총회에서 아이체크잇(I-checkit)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해 항공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터폴의 아이체크잇(I-checkit) 시스템은 인터폴의 SLTD(Stolen and Lost Travel Documents, 분실.도난 여행서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여권의 분실 도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 인터폴 아이체크잇 시스템 _ 에어아시아   



에어아시아는 지난 6월부터 인터폴의 아이체크잇(I-checkit) 시스템을 시범 도입해 운영해 왔으며 그 동안 약 600만명의 에어아시아 승객들이 인터폴의 SLTD데이터베이스 심사를 거쳤고 총 55건의 의심 여권을 적발했다. 그 중 18명의 승객은 출입국관리소의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탑승을 제한하는 등 괄목할만한 보안강화 효과를 보였다고 전했다.

항공사 최초로 아이체크잇(I-checkit) 시스템을 운영하게 되는 에어아시아 그룹은 앞으로도 인터폴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더욱 철저하게 항공 보안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라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국내여행
2021 열린관광지 조성사업 지원대상 8개 관광권역 관광지 20개소 선정
1/3
광고